“강형욱 갑질? 너무 억까” 보듬 출신 훈련사 등판해 ‘적극 옹호’

15

직장 내 괴롭힘 논란에 휩싸인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운영했던 보듬컴퍼니에서 근무했다는 훈련사 출신 유튜버가 현재 논란에 대해 반박했다.

보듬컴퍼니 훈련사 출신이자 유튜브 ‘독티처’ 운영 중인 고민성 / 유튜브 ‘독티처’

반려견 훈련사이자 유튜브 채널 ‘독티처’를 운영하는 고민성이 지난달 31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강 훈련사를 옹호하는 입장을 밝혔다.

독티처에 따르면 보듬컴퍼니는 업계 최고 대우가 보장되는 곳이었으며 갑질 피해를 주장한 전 직원들의 말처럼 심한 욕설은 한 적이 없었다. 심지어 그는 강 훈련사가 한창 방송 프로그램 등으로 바쁠 때 지방에 있던 자신의 아버지 장례식까지 찾아왔다며 훌륭한 인성을 갖췄다고 주장했다.

다만 CCTV 감시 의혹과 직원 메신저 감시 의혹에 관해선 “사람 (감시) 목적이면 감싸줄 생각은 없다”라며 “직원들이 뒷얘기를 했다면 잘못이지만 그것을 들춰내는 것도 잘못”이라고 말했다.

먼저 그는 “2016년 9월 초부터 10월 말까지 보듬컴퍼니로 훈련사로 근무했으며 수습 기간을 합쳐 5~6개월가량 일했다”라며 “당시 보듬컴퍼니를 가고 싶었던 건 업계 최고 대우였기 때문”이라며 “(보듬컴퍼니는) 훈련사들의 하버드대라고 불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훈련사계에서 주 5일 근무는 정말 없는데 (보듬컴퍼니는) 주 5일 근무를 했다”라며 “제가 한 시간 일찍 자체적으로 출근하고 한 시간 늦게 퇴근했다. 행복해서 그랬다. 우리가 배우는 시간까지 근무로 쳐줬다”라고 했다.

강형욱 훈련사 / KBS 제공=연합뉴스

또 강형욱이 직원들에게 욕설 및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에 관해 “대표님이 (훈련사들이) 반려견을 잘 다루지 못하거나 훈련사로서 큰 실수를 하면 아주 가끔 살짝 목소리 톤이 높아지는 게 있었다”라면서도 “분명한 건 욕을 한 번도 들은 적 없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직원이 일을 못 하면 나 같아도 화가 나서 언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언성 높아지는걸) 6개월간 두 번 봤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사무실 CCTV 감시 의혹에 관해서도 “감시 목적으로 한 건 아닌 것 같다. CCTV가 많은 건 반려견 때문이었다”라며 “(그곳은) 사람보다 강아지를 우선하는데 그래서 좋았다. 사람 (감시) 목적이면 감싸줄 생각은 없다”라고 밝혔다.

CCTV 감시 의혹과 더불어 가장 논란이 된 직원 메신저 감시 논란에 관해서는 “내가 일했을 당시엔 메신저 확인하고 이런 건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직원들이 뒷얘기를 했다며 잘못이지만 그것을 들춰내는 것도 잘못”이라며 “만약 (강형욱의 숨진 반려견 레오) 방치한 게 사실이라면 사람이 변한 거지, 그렇게 방치할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강형욱이) 유기견에 관심이 많았고 개밖에 몰랐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스팸을 담아줬다는 폭로에 관해서도 “저는 선물 세트를 받았다. 솔직히 해명 영상을 봤는데 그건 (스팸 담은 봉투) 그냥 검은색 봉지 아닌가. 너무 ‘억까'(억지스럽게 비난하다)인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자신이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보듬컴퍼니에서 퇴직했다며 당시 강 훈련사에게 감동한 일화를 언급했다. 당시 지방에 있던 자신의 아버지 장례식장에 강 훈련사가 직접 발걸음했다는 것이다. 당시 강 훈련사는 방송 프로그램 출연 등으로 한창 바쁜 시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빈소에서 15시간 정도를 보냈는데 갑자기 (강 훈련사로부터) 연락이 왔다”라며 “(제가 있던 곳이) 정읍이었는데 남양주에서 정읍은 정말 먼데도 오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다음 날 회사 일정도 다 있어서 한창 바빴다. 한창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해서 바쁠 때였는데 훈련팀 직원들 다 데리고 와서 부조금도 내주고 길게 이야기도 나누고 오히려 우리 엄마도 안심시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물론 좋은 기억만 있는 건 아니지만 나이 먹고 지나고 보니 잘해주신 게 더 많다”라며 “결과적으로 보자면 제가 봤을 때는 약간의 사실이 있을 수 있지만 그게 너무 스노볼처럼 커져서 이렇게 크게 번지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마지막으로 “훈련사들은 다 이해할 수 있지만 콘텐츠 쪽 직원분은 이해를 못 하는 부분도 있을 수 있겠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