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아름,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아이들 진술 유도했을 가능성 높아”

51

Instagram 'areum0ju'

그룹 티아라 출신의 아름이 그의 모친과 함께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3일 디스패치는 그룹 티아라 출신의 아름(이아름)이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름은 아동학대 혐의를 받고 아름의 모친은 미성년자약취유인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오는 7월 21일까지 자녀들에 대한 접근이 금지된다.

앞서 아름은 자신의 전남편 A씨가 “1살도 안 된 애를 침대에서 집어 던져 떨어트리고 5살 아이는 때리고 밀치고 집 밖으로 내쫓았다”, “화풀이 대상으로 아이들 얼굴에 소변과 대변을 보기도 했다” 등의 주장을 하며 A씨의 아동학대를 주장했다.

하지만 아름의 이러한 주장은 입증이 불가능했고, 경찰 수사 결과 A씨의 아동학대 혐의는 인정되지 않았다.

이에 지난달 8일 서울중앙지검은 A씨에 대해 증거불충분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진술분석전문가들은 A씨에게 아동학대를 당했다는 자녀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보았으며, 아이들의 진술 내용은 아름이 유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광명경찰서는 지난달 초 아름을 아동학대, 아동유기 방임, 미성년자 약취유인 등 혐의로 송치했으며 그의 모친 역시 미성년자 약취유인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Instagram 'areum0ju'

아름과 그의 모친은 아이들의 주거 및 어린이집 100m 이내 접근금지 임시조치를 받은 상태이다.

한편 지난 2019년 A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는 아름은 지난해 12월 A씨와의 이혼소송을 밝히는 동시에 당시 남자친구인 서모씨와의 재혼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서모씨와 함께 팬, 지인 등을 상대로 4천만 원이 넘는 돈을 편취했다는 의혹을 받게 된 아름은 지난 4월 서모씨와의 결별 소식을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