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이’ 사상 최초 영상 비공개 결정…둘만 남은 남매의 경악스러운 행동 (영상)

13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방송 최초로 영상 비공개 결정을 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누나를 챙기던 착한 아들이 욕을 하며 공격성을 보여요’라는 사연이 소개됐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4년 전부터 홀로 금쪽 남매를 키우게 됐다는 엄마는 금쪽이가 어느 순간 욕을 하고 물건을 집어던지고 심지어 누나를 위협하기 시작했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가 “언제부터 욕을 하면서 변한 거냐”고 묻자 엄마는 “한 달 정도 됐다. 자기 뜻대로 흘러가지 않으면 그렇게 한다”고 답했다. 오 박사가 “가장 심했던 행동이 뭐냐”고 하자 엄마는 “며칠 전 하원하고 장난감을 사달라고 해서 오늘은 못 사준다고 했더니 물건을 집어던졌다. 얼굴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VCR 영상은 충격, 그 자체였다. 금쪽이는 아침부터 등원길에 엄마와 누나에게 욕설을 내뱉었다. 급기야 어린이집에 도착해서도 기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엄마에게 폭력을 쓰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어 금쪽 남매의 일상을 보던 오 박사는 “근데 누나도 어려움이 좀 있어 보인다”고 조심스레 물었다. 엄마는 “첫째가 또래랑 발달에 차이가 나서 ‘혹시 장애가 아닐까’ 했는데 다섯 살 때 담임 선생님이 ‘아이가 혼자만의 세계를 만들고 혼자 논다. 혼잣말을 하고 상자에 집착한다. 상자에 들어가서 나오지 않으려 한다’고 했다. 그때 대학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마는 “첫째가 자폐 스펙트럼 진단을 받았다. 결과를 들으러 가면서도 제발 아니길 빌면서 갔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오 박사는 “그런 자녀를 키우는 가족들이 겪는 어려움은 굉장히 종류가 다양하다. 위에 자녀가 장애가 있는 경우에 동생이 똘똘하면 겪는 어려움이 조금 더 많은 것 같다. 금쪽이도 누나를 좋아하고 이해하려 하겠지만 부모도 힘든데 어린아이가 안 힘들 거라고 생각하는 건 무리”라고 지적했다.

이어진 VCR 영상에서는 금쪽이가 어린이집에서 고양이처럼 울거나 좀처럼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아이의 모습을 처음 본다는 엄마는 “되게 당황했다. 동물 소리를 내는 건 사실 첫째가 많이 했던 행동”이라며 “누나의 모습을 따라 하다 둘째도 자폐 스펙트럼 진단을 받게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그럴 가능성이 없다며 엄마를 안심시켰다. 다만 이러한 금쪽이의 행동에 대해서는 “일단 금쪽이는 친구를 괴롭히려는 게 아니라 동물 흉내를 낸다. 이건 친구들한테 관심을 받고 싶어서 하는 행동”이라며 “누나가 그 행동을 할 때 엄마가 귀엽다고 할 수 있다. 내가 예쁨을 받기 위해서는 누나 같은 행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엄마는 금쪽이와 누나가 다투거나 할 때 금쪽이의 말은 듣지 않고 오직 아픈 누나의 말만 믿고 편을 들어줬다. 억울한 금쪽이는 서운함을 토로했지만 소용없었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가장 충격적이었던 건 엄마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금쪽이와 누나가 둘만 남았을 때의 모습이었다. 금쪽이가 현관문을 열고 바닥에 주저앉아 “아파요. 도와주세요”라고 구조 요청을 해 놀라움을 안겼다. 오 박사는 “이 영상을 먼저 받아봤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고 충격적이었다. 이 영상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엄마에게는 보여줘야 할 것 같다”며 영상 일부를 공개했다.

이 VCR 영상에서 금쪽이 누나는 엄마가 나가자 잠든 금쪽이를 바라보다 갑자기 때리기 시작했다. 등으로 시작해 얼굴을 때리던 누나는 금쪽이의 몸을 아예 들어 올려 내동댕이치기까지 해 충격을 안겼다. 점점 심해지는 누나의 폭력에 금쪽이는 “누나 나빠”라며 도망쳤지만 누나는 다시 쫓아가 폭력을 가했고 이후 영상은 비공개 처리됐다.

비공개 처리된 영상을 본 오 박사와 엄마, 패널들은 모두 경악했다. 도와줄 어른도 없는 상황에서 금쪽이는 살기 위해 울부짖었다. 그때 엄마가 돌아오자 금쪽이는 “누나가 괴롭혔다”고 말했지만 엄마는 “문을 누가 열었냐”며 금쪽이가 우는 이유에 대해 알려고 하지 않았다.

모든 VCR 영상을 본 오 박사는 “냉정하게 말하면 아동학대에 들어간다”며 “맹수들이 있는 정글에 어떻게 관람을 갔다가 사파리에 뚝 떨어지게 된 거다. ‘도와주세요. 혼자 있어요’ 하는 거랑 같다. 누나의 행동을 예측도 못한다. 갑자기 패대기를 친다. 그러면 얘 입장에서 욕을 하는 게 자기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절대 난폭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도와달라는 구조 신호를 계속 보내고 있는데 엄마는 다가오지 않았던 것 같다. 금쪽이를 꾸짖기만 했지 자초지종을 물을 생각은 추호도 하지 않았다”며 “금쪽이 누나는 자폐 스펙트럼이 아니라 지적 장애로 보인다. 자폐 스펙트럼은 마음을 파악하기 어렵고 분위기 파악도 어렵다. 근데 누나는 기본적인 언어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눈치가 빠르다. 그리고 엄마가 함정에 빠져있다. 큰 애가 한없이 가엽고 안타깝다. 이런 마음을 갖고 있으면 안 가르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적 장애는 배움에 한계가 있을 수 있지만 인간이 살아가면서 꼭 알아야 하는 걸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어떻게든 배운다. 아픈 누나를 끼고돌면 아이 인생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하냐. 결국 이 영상이 그 결과물이다. 이런 상황에서 아이들 보호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첫째 아이가 보내는 여러 가지 신호 안에는 문제 행동도 들어간다. 가르쳐야 한다. 그게 금쪽이 누나를 돕는 일이다. 알았는데도 지금까지 엄마가 아무것도 하지 않은 건 방임”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