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이 2차 기자회견서 입은 ‘노란색 카디건’, 리셀까지… 활짝 웃은 일본 패션 브랜드

54

지난달 31일 오후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기자회견 패션이 또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그가 2차 기자회견에서 입은 카디건은 현재 2배가 넘는 가격에 거래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달 31일 민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종로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캐주얼한 차림이었던 1차 기자회견 때와 달리 민 대표는 이날 노란 카디건에 단정하게 정리된 헤어스타일로 등장했다.

민 대표가 입은 노란색 카디건은 일본 브랜드 ‘퍼버즈(PERVERZE)’ 제품이다. 2022년 FW 상품으로 당시 가격은 55만 원 정도였다.

현재 일부 해외사이트에서 50만 원대에 판매 중이나, 대부분 품절된 상태다.

그런데 민 대표 기자회견 직후 중고 거래 플랫폼에 해당 카디건이 120만 원에 올라왔다.

번개장터 캡처 화면

판매자는 “민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착용한 제품과 동일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민 대표가 입은 옷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면서 리셀러까지 등장한 것이다.

앞서 민 대표가 4월 25일 1차 기자회견에서 입었던 녹색 스트라이프 맨투맨과 파란색 볼캡도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후 모두 완판됐으며, 비슷한 스타일의 제품도 판매량이 급증한 바 있다.

4월 25일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한 배임 의혹에 긴급기자회견에서 방시혁 하이브 의장과 나눈 카톡을 공개하고 있다. / 뉴스1

한편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소송에서 “하이브가 주장하는 해임 사유나 사임 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며 가처분을 인용 결정했다.

이에 하이브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이번 임시주총에서 ‘사내 이사 민희진 해임의 건’에 대해 찬성하는 내용으로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으며, 지난달 31일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에서 민희진 대표를 유임시켰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