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복귀작 ‘커넥션’ 몇 부작도 안 지나 제대로 터졌다 (+시청률)

8

믿고 보는 배우 지성의 저력이 통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의 4회 시청률은 전국 7.9%, 수도권 8.2%, 최고 9.8%(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기분 좋은 상승세를 이거가고 있다.

‘커넥션’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추적서스펜스. 극 중 지성은 마약범 잡는 에이스 형사에서 마약 중독자가 되어가는 장재경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특히 지성은 ‘커넥션’ 4회에서 날개를 단 듯한 면모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붙잡았다. 흠잡을 곳 없는 완성형 연기로 극적 재미와 긴장감은 물론, 이야기의 몰입 지수까지 최고조에 이르게 만들었기 때문.

SBS ‘커넥션’ 방송 캡처

일촉즉발의 상황 속에서 장재경(지성 분)의 혼란도 점점 더 커졌다. 그는 사무실에서 증거품으로 보관 중인 레몬뽕을 손에 넣기 위해 발악한 모습이 담긴 CCTV가 없다는 사실에 한숨 돌린 것도 잠시, 후배 김창수(정재광 분)가 기록도 없이 사무실 CCTV를 열람한 것도 모자라 자신의 응급실 난동 CCTV까지 보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로 인해 장재경은 후배의 의뭉스러운 행동에 의심의 싹을 틔우기 시작, 숨죽이는 긴장감을 맴돌게 했다.

이후 장재경에게 예상치 못한 비극이 찾아와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윤준서(윤나무 분)가 사망한 현장 근처 방앗간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친구의 마지막 순간을 확인했다. 두 눈으로 직접 본 윤준서의 모습은 그의 가슴을 저리게 만드는가 하면, 정윤호(이강욱 분)의 습격에 사경을 헤매는 와중에도 단서를 제공할 USB를 건네는 주인의 모습에 허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끝을 알 수 없는 지성의 연기 스펙트럼이 60분 동안 계속 펼쳐졌다. 이를 바탕으로 그는 캐릭터가 겪은 다채로운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이야기에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

지성의 호연은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강한 흡인력을 선사했고, 더 나아가 본인의 이름에 믿음과 신뢰를 다시금 실리게 했다. 이에 남은 회차에서 보여줄 그의 또 다른 활약에도 기대가 치솟는다.

이렇듯 ‘커넥션’은 방송한 지 몇 부작도 지나지 않아 인기를 끌고 있다.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인물관계도 뜻, ott 등의 연관 검색어가 올라오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성의 복귀작인 SBS ‘커넥션’은 매주 금, 토 10시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