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송지호가 변우석에 관해 말문을 열었다 [인터뷰]

20

배우 송지호가 동료 변우석을 칭찬했다.

송지호 사진 / tvN 제공

송지호는 지난달 28일 인연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선재 업고 튀어’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 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드라마다. 송지호는 극 중 임솔의 철없는 오빠 임금 역을 맡았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변화무쌍한 명연기로 임금 캐릭터를 훌륭하게 소화했다.

송지호는 변우석과의 호흡에 관해 “우석이와는 2019년 방송된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 함께 출연한 사이다. 그 드라마에서 유일하게 동갑이었다. 그 드라마를 통해 번호를 주고받고 친구가 됐다. 첫 리딩장에 들어갈 때 우석이가 있어서 너무 좋았다. 또 연기 조언도 구할 수 있어서 좋았다. 서로 피드백도 많이 주고 서로 조언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재 업고 튀어’ 드라마가 신드롬처럼 너무 잘됐다. 우석이랑 이번 드라마를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있었다. 우석이가 너무 잘돼서 기쁘고 좋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선재 업고 튀어’를 촬영한 뒤 기억에 남는 댓글은 무엇일까. 이에 송지호는 “드라마 악플이 없다. 또 톡 댓글이 너무 많았다. 이런 작품 처음 봤다. 실시간 톡을 볼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작품이 3~4회 정도 나갔을 때 ‘임금 역할 한 배우가 그 사람이 그 사람이었어?!’라는 댓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전 작품 캐릭터를 탈고해서 너무 기뻤다. 인상 깊었던 댓글이었다. 가장 좋은 칭찬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송지호 사진 / 인연엔터테인먼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