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졌는데도 동거 계속하던 커플…“같이 술 마시고 잔 전여친 숨졌다” 신고

95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헤어진 남자친구와 동거를 해 오던 여성이 잠을 자던 중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달 31일 충남 아산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로부터 전 여자친구인 B씨가 사망했다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30일) 오전 11시 21분께 충남 아산시의 한 아파트에서 B씨가 숨졌다고 신고했다.

두 사람은 한때 연인이었으나 최근 이별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럼에도 해당 아파트에서 동거를 이어갔으며 전날에도 두 사람은 함께 술을 마셨다고 한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같이 술을 마신 뒤 잠을 잤는데, 자고 일어나 보니 B씨가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1차 검안 결과 B씨의 시신에서 상처나 멍 등 외상 흔적이나 범죄혐의점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현미경검사 등 정밀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부검 결과를 토대로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