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놀이터 미끄럼틀에 커다란 가위 꽂고 사라진 범인의 정체

52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화성시의 한 놀이터에 꽂힌 커다란 가위가 사진이 확산되면서 ‘어린이를 노린 테러’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민들이 공포에 떤 가운데, 범인의 정체가 드러났다.

1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어린이 놀이터 미끄럼틀에 뾰족한 가위를 꽂아놓고 달아난 A(16) 군을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군은 전날 새벽 3시∼3시 30분께 또래인 B군과 함께 화성시 송산동 한솔 어린이공원을 찾았다.

두 사람은 원통형 미끄럼틀에 라이터로 열을 가해 구멍을 만든 뒤 주방용 가위를 꽂아두고 사라졌다.

이후 오후 7시 40분께 16시간 만에 한 행인이 이를 발견해 신고했다. 다행히 다친 어린이는 없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군의 동선을 추적, 이틑날 오전 A군을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장난삼아 한 짓”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A군과 함께 있던 공범 B군에 대한 신원도 확보했다. 다만 B군은 현재 지방에 있어 오는 2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이들은 형사 미성년자(촉법소년)가 아니어서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

경찰 관계자는 신속히 사건 경위를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