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슴 찢어지는 소식 전했다

70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슴 아픈 소식을 전했다.

1박 2일의 일정으로 방한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14년 4월 25일 경기도 평택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해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 뉴스1

오바마 전 대통령의 장모이자 미셸 오바마 여사의 어머니인 메리언 로빈슨이 8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고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NBC 방송이 보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를 비롯한 유족은 성명을 통해 “그가 오늘 아침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 이제 우리 중 누구도 그가 없이 어떻게 살아갈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라고 부고를 전했다.

이어 “우리는 그를 필요로 했고다. 또 두 손녀도 할머니를 필요로 했다. 그는 내내 우리의 반석이 되어줬다. 그는 할머니로서 그의 역할을 즐겼다. 또 취침 시간이나 사탕 등과 관련한 규칙을 지키게 하면서도 부모가 너무 엄격하다며 ‘아기 손녀’들의 편을 들어줬다”라고 말했다.

1937년생인 로빈슨은 평생을 시카고에 살다가 2008년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사위 오바마와 딸 미셸의 설득으로 2009년 백악관에 입주했다. 당시 10살과 7살이던 두 손녀 말리아와 사샤를 보살피기 위해서였다.

그는 과거 CBS 방송 인터뷰에서 백악관 생활이 “(딸과 사위) 모두에게 매우 힘든 삶이 될 것이라고 느꼈다. 난 그들의 안전과 손녀들을 걱정했다. 또 그게 워싱턴DC로 가게 된 이유다”라고 밝혔다.

이후 로빈슨은 오바마의 대통령 재임기(2009∼2017년) 내내 백악관에 머물렀다. 하지만 외부의 이목을 끌지 않고 조용한 삶을 영위했다.

그는 종종 주말 행사에 참여하고, 해외여행 등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주로 두 손녀와 함께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을 마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14년 4월 26일 경기 평택시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 오르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