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세’ 배우 김수미 활동중단… 급히 전해진 안쓰러운 소식 (+이유)

160

배우 김수미가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2021 오리산업 발전 및 소비촉진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김수미가 인사말하고 있다.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와 (사)한국오리협회,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어려운 오리농가·산업을 알리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김수미와 윤다훈은 침체돼 있는 오리 산업의 어려움에 공감하는 뜻으로 재능기부 형식으로 홍보대사 활동을 할 예정이다. 2021.4.19/뉴스1

31일 김수미가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 성동구 한양대병원에서의 진료 후 입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수미 활동 중단 이유는 피로 누적이다. 최근의 바쁜 활동이 건강에 부담을 주었을 가능성이 있다.

김수미는 지난 4월부터 5월 26일까지 부산, 대구, 서울에서 뮤지컬 ‘친정엄마’에서 봉란 역을 맡아 지속적으로 무대에 올랐다. 또한 tvN 스토리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도 고정 출연 중이었다.

그러나 이와 같은 활발한 활동으로 인해 피로가 누적되면서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미 아들이자 며느리 배우 서효림 남편인 정명호는 “어머니께서 바쁜 스케줄을 해오다 피로가 많이 누적되셨다”며 “의사 선생님이 건강이 제일 먼저 아니겠냐고 판단하셔서 조금 전 입원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정명호는 “주치의 말로는 큰 문제가 없다”며 김수미의 건강 상태를 안심시켰다. 김수미는 이번 입원으로 현재까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휴식에 집중할 계획이다. 따라서 다음 주 예정되어 있던 ‘회장님네 사람들’ 녹화 등 모든 스케줄은 전면 취소됐다.

김수미 입원 소식에 팬들은 건강 회복을 응원하고 있다. 김수미는 연기뿐만 아니라 인간적인 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 배우로 그녀의 빠른 회복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수미 나이는 1949년 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76세다. 1971년 MBC 3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드라마 ‘전원일기’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와 예능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저한테 정중하게 사과하세요! 배우 김수미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 엘루체컨벤션에서 열린 KBS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김수미가 “장동민 관련 댓글에 상처를 받아 가위로 직접 머리를 자르는 자해”를 했다고 말한 뒤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나를 돌아봐’는 타인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보는 역지사지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괴팍하기로 소문난 이경규가 연예계 ‘버럭 끝판왕’ 조영남의 매니저로, 예능계 ‘독설 대마왕’ 박명수가 ‘국민 욕쟁이’ 김수미의 매니저로, 자유로운 영혼 최민수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FT아일랜드 이홍기의 매니저로 팀을 이룬다. 첫 방송은 오는 24일 오후 9시30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