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아일릿·르세라핌 상처 받아” 기자 말에 민희진 노빠꾸 답변

46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기자회견 중 한 기자 질문에 단호한 답변을 내놨다.

31일 기자회견 나선 어도어 민희진 대표 / 뉴스1

민희진 대표는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날 오전 열린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질의 응답 도중 한 기자는 민 대표에게 “이번 논란 때문에 상처를 받은 다른 아이돌 그룹들이 있는 것 같다. BTS는 특정 단체와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아일릿이나 르세라핌도 상처를 받은 부분이 있는 것 같다. 그분들한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는 지 궁금하다”는 질문을 던졌다.

밝은 표정으로 기자회견 나선 민희진 대표 / 뉴스1

민희진 대표는 “뉴진스도 상처를 받았다. 모두가 다 상처를 받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도 인간이다. 저희 직원 중에 한 명이 인상적인 얘기를 했었다. ‘사람들은 희진님이 인간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렇게 얘기를 했었는데 저도 인간이고… 다른 누군가도, 멤버들도 다 인간이기 때문에 저는 누구를 특정해서 그분들에게 하고 싶은 얘기를 한다기 보다 그냥 언급 자체를 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기자분들도 그렇고 모두에게 상처를 안 주려면 이 얘기 자체를 그만해야 된다. 그냥 말을 안 하면 된다. 근데 자꾸 끄집어내면서 상처를 주냐 마냐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처다. 이제 그분들을 생각한다면 뭐든 언급을 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전했다.

민 대표는 “상처를 봉합하기 위해 타협이 필요하다는 거다. 새 모색안이 필요하다”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열린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에서는 민희진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기존 사내이사 2명에 대한 해임안이 통과됐다. 새 사내이사로 선임된 3명은 하이브의 임원진인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