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대신 콜라 마시던 35세 남성, 기침만 했는데 ‘허벅지 뼈’ 두 동강 나…“뼈 나이 80세”

75

抖音

콜라를 물처럼 마셨던 30대 남성이 기침을 하다가 허벅지 뼈가 골절됐다.

3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바스티유포스트(Bastille Post)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 푸저우시에 사는 35세 남성 예씨는 며칠 전 집에서 기침을 심하게 한 후 허벅지에 심한 통증을 느꼈다.

극심한 통증뿐만 아니라 걷는 것도 어려워졌다.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그는 허벅지 뼈가 부러진 것을 알게 됐다.

의사는 허벅지 뼈는 인체에서 가장 단단한 뼈 구조인 데다 예씨는 30대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교통사고나 높은 곳에서 추락하는 등 큰 충격을 받았어야 허벅지 뼈가 이렇게 부러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예씨는 허벅지에 큰 충격이 갈만한 사고를 당한 적이 없었다.

검사 결과 예씨의 뼈 사태는 80세 노인과 비슷했다.

의사는 예씨의 생활 습관에서 그 원인을 발견했다.

예씨는 평소 탄산음료를 즐겨 마셨다. 그는 무려 5년 동안 콜라를 물처럼 마셔왔다고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관련해 푸젠성 제2인민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동중은 “콜라와 같은 탄산음료는 인산염을 함유하고 있어 칼슘의 체내 흡수를 방해하고 미네랄 배출을 증가시켜 골밀도를 낮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탄산음료를 너무 자주 섭취하는 것은 뼈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