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사법 방해 ‘괘씸죄’ 더해서 결국 이런 결말

29

김호중, 사법 방해 ‘괘씸죄’까지 더해 서울구치소 이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검찰에 송치했다. 김호중은 구속 상태로 서울 구치소로 이감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31일 오전 8시 김호중에게 특정범죄가중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혐의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다.

김호중과 함께 음주 뺑소니 사고 은폐에 가담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는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소속사의 전모 본부장은 범인도피교사·증거인멸·음주운전방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매니저 장모씨 역시 검찰에 넘겨졌다.

이날 오전 강남경찰서 유치장을 나서면서 김호중은 취채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며 “끝나고 말씀드리겠다”고 답한 뒤 호송 차량에 올랐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11시45분께 술을 마시고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택시와 충돌하고 그대로 도주한 혐의다.

사고 직후 김호중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으로 갈아입고 경찰서를 찾아 대리 자수했지만 사고 차량의 소유주가 김호중인 점을 의심한 경찰의 추궁 끝에 결국 김호중은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하지만 김호중은 소속사 매니저를 내세워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고, 소속사 관계자들이 나서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하는 등 범행을 조직적으로 은폐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확산했다.

사고 직후에도 김호중과 소속사 측은 음주 운전을 강하게 부인했다. 특히 “유흥 주점에 간 건 맞지만 술잔에 입만 댔다”고 거짓 해명을 했고, “음주 상태가 아니라 공황 장애가 왔다”는 엉뚱한 변명으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또한 소속사는 한술 더 떠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사고의 명백한 가해자인데도 “아티스트(김호중)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는 ‘주객전도식’ 입장까지 내 성난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김호중은 경찰 수사에 혼선을 주는 이른바 ‘사법방해’을 거듭하는 가운데서도 예정된 단독 콘서트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18일과 19일 창원에서 열린 콘서트 무대를 소화한 김호중은 경찰의 전방위 수사에 대한 압박으로 공연이 끝난 직후인 19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음주운전을 했다”고 털어놨다. 음주 사고가 발생한지 열흘 만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