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에 뿔난 김호중 팬들, ‘이 사람들’까지 들먹이며 강력 반발

10

가수 김호중의 팬덤이 KBS의 김호중 일시 출연 정지 결정에 반발하는 성명문을 냈다.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가수 김호중 / 뉴스1

김호중 갤러리는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를 통해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팬들은 침통한 심경이지만 KBS의 결정을 존중하고 받아들이며 차분히 수사 결과와 사법적 판단을 지켜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주권자인 국민에게 위임받은 방송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권리를 행사한다는 명목으로 국민을 기망했던 권력자들에게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항소심에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고 국회의원에 출마 후 검찰 독재를 부르짖는 당선인,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을 뒤집고 당에 부결을 읍소했던 당선인, 4년 동안 단 한 차례의 검찰 소환조사도 받지 않은 무소불위의 피의자. 이들 모두가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민낯”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온갖 감언이설로 스스로를 정당화하면서 미디어와 언론을 통해 떳떳하게 정치적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으며 그로 인해 나라가 부패의 온상이 되어 끝없는 타락의 늪에 빠져드는 등 국제적인 망신을 초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KBS는 공공서비스미디어이자 국가기간방송으로서 위의 권력자들에게도 똑같이 ‘방송 출연 정지나 한시적 출연 규제, 출연 섭외 자제 권고’를 내리는 등 건강한 여론 형성과 민주주의 발전에 중심 역할을 다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바”라고 마무리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스1

팬들은 구체적으로 정치인들의 이름은 언급하지 않았으나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국회의원 출마 후 검찰독재를 부르짖는 당선인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을 뒤집고 당에 부결을 읍소했던 당선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말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4년 동안 단 한 차례의 검찰 소환조사도 받지 않은 무소불위의 피의자 대목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온다.

앞서 KBS는 29일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를 열고 김호중에 대해 출연 규제 심사를 진행해 한시적 출연 정지 결정을 내렸다고 알렸다.

김호중이 법적 판결이 내려지기 전 KBS가 자체적으로 출연 정지 결정을 내린 것이다.

KBS는 “법원의 판결 전이지만 가수 김호중이 음주운전 도주 사고와 관련해 거듭된 거짓말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빚었고 방송 출연을 금지해 달라는 여러 시청자의 청원 등이 접수돼 ‘한시적 출연 정지’를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법원의 1심 판결에 따라 추후 다시 규제 수위를 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반대편 도로에 정차돼 있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했다. 그는 소속사 관계자들과 조직적으로 범죄를 은폐하려 했다는 정황이 발각된 상태다. 법원은 지난 24일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현재 구속된 채 수사를 받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