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잠잠했던 배우 김민석, 오늘(29일) 반가운 소식 전해졌다

109

배우 김민석이 매니지먼트움에 새 둥지를 틀었다.

29일 소속사 매니지먼트움은 “그간 드라마, 영화, 방송 등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을 펼쳐온 배우 김민석과 함께 동행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이어 “김민석은 연기자로서 다채로운 재능을 지니고 있다. 매 작품마다 독창적인 캐릭터를 통해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라고 덧붙였다.

배우 김민석 / 매니지먼트움

그러면서 소속사는 “그가 지니고 있는 역량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든든한 파트너로써 함께 성장하고 작품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예고했다.

지난 2012년 ‘닥치고 꽃미남밴드’를 통해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한 배우 김민석은 드라마 ‘후유증’ ,’하이스쿨:러브온’, ‘후아유-학교2015’, ‘상상고양이’에 연이어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KBS2 ‘태양의 후예’에서 ‘김기범’ 역으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그는 ‘꽃미남 브로맨스’, ‘닥터스’, ‘피고인’, ‘청춘시대2’, ‘이번 생은 처음이라’로 배우로써 탄탄한 입지를 다지며, 최근에는 ‘도시남녀의 사랑법’, ‘딜리버리맨, ‘오늘도 사랑스럽개’와 영화 ‘샤크: 더 비기닝’으로 장르를 불문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다.

김민석은 ”매니지먼트움과 함께하는 이번 여정이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 나가는 발판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하며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이처럼 매니지먼트움과 함께 더 큰 도약을 예고한 배우 김민석이 앞으로 어떤 새로운 캐릭터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배우 김민석이 전속 계약을 체결한 매니지먼트움은 ‘풀이나 나무에 새로 돋아 나오는 싹’이라는 의미로, 아티스트와 함께 새싹을 틔우고 함께 뻗어나가는 동행자, 나아가 대중들을 연결해 주는 매개채로 거듭나겠다는 비전 아래 설립된 종합 매니지먼트사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