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전기차 충전소’ 갔다가 봉변 당할뻔 했다는 배우

49

영화도 숏폼처럼… 손석구의 신작 ‘밤낚시’

12분59초 러닝타임의 영화가 개봉을 앞두고 이목을 집중시킨다. 배우 손석구가 ‘밤낚시’에 공동 제작자로 참여하고 연기까지 한 작품이어서 더욱 눈길을 모은다.

오는 6월14일 개봉하는 영화 ‘밤낚시’이다. 어두운 밤 전기차 충전소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다.

‘밤낚시’는 CGV에서 6월14일부터 16일, 21일부터 23일까지 2주간 단독개봉한다.

영화도 숏폼처럼 즐길 수 있다는 취지로 나온 작품으로, 관람료는 1000원이다.

2013년 영화 ‘세이프'(2013)로 한국영화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단편경쟁부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문병곤 감독이 연출한 작품이기도 하다.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2017), ‘콘크리트 유토피아'(2023)의 조형래 촬영감독이 촬영을 진행했다.

영화 ‘밤낚시’는 기존 영화에서 볼 수 없던 신선한 시도를 보여주고자 자동차에 탑재된 카메라 7개의 시선을 담아냈다.

제작진은 개봉에 앞서 영화 속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전기차 충전소에서 수상한 무전을 듣는 한 남자(손석구)의 모습이 담겨 있다. 밤이 되고 네온조명 속 무언가를 살피는 모습 등이 작품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제공=CGV)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