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열어 X발”…아침 출근하던 여성 뒤쫓아 사무실 침입한 20대 만취남 (영상)

52

JTBC '사건반장'

아침, 출근길에 나선 일면식도 없는 여성의 뒤를 쫓으며 사무실 내부로 침입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8일 JTBC ‘사건반장’은 출근길 우연히 마주한 남성에게 회사까지 쫓기며 위협을 당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5시 30분께 천안 서북구 불당동에서 출근하고 있던 피해 여성 A씨는 낯선 남자가 ‘저기요’라며 부르는 소리를 들었다.

A씨는 “(남성이)부르길래 대답했더니 별다른 말 없이 그냥 서 있었다”며 “무시하고 사무실에 들어가려는 찰나에 갑자기 뒤따라오며 사무실로 뛰어 들어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JTBC ‘사건반장’

사무실 입구를 촬영한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에는 비밀번호를 누르고 사무실 내부로 들어가는 A씨의 모습과 문이 닫히기 직전 사무실 안으로 침입하는 남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또 A씨의 저항을 받으며 외부로 밀려난 남성이 6분이 넘도록 사무실 앞을 배회하는 모습도 고스란히 담겼다.

A씨에 따르면 무실 밖으로 쫓겨난 남성은 “문 열어 씨X”라며 욕설을 내뱉고 문을 발로 차는 등 지속적인 위협을 가했다.

피해자는 “경찰이 오기 전까지 계속 숨어 있었는데, 계속 문을 두드리면서 ‘열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힌 남성은 당시 만취 상태로 파악됐고, 경찰은 ‘별다른 피해 상황이 없다’며 남성의 신원을 확인한 뒤 귀가 조처했다.

이에 A씨와 회사 측이 사무실 입구 CCTV 영상을 들고 경찰서에 재방문해 남성의 사무실 침입 신고를 추가로 진행하자 경찰은 남성은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조사에서 해당 남성은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정신이 없었다”며 “성적 목적을 가지고 침입하려던 것은 아니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