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차례 ‘음주운전’ 적발된 길, 김호중 사건 연루되자 보인 반응

10

리쌍 출신 래퍼 길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과 사고 당일 만난 유명 연예인으로 밝혀진 가운데, 길의 측근이 대신 입장을 밝혔다.

음주 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길(39·본명 길성준)이 지난 2017년 10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 뉴스1

지난 28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길 측 관계자는 “(길이) 음악 의뢰를 받아 이날 김호중과 처음 만나게 됐다고 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앞선 불미스러운 일들 때문에 또다시 구설에 오르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날 차를 가져가지도 않았고 자리를 마친 뒤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고 덧붙였다.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사고를 저지른 지난 9일 개그맨 정찬우와 래퍼 길이 서울 강남의 한 스크린 골프장서 모임을 가졌고, 유흥주점 술자리까지 함께했다고 더팩트가 28일 보도했다.

매체는 한 연예기획사 대표의 말을 빌려 “정찬우는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대주주 중 한 명이고 길은 정찬우와 친분이 있어서 함께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보도가 나가자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정찬우는 김호중 사건 당일 스크린 골프 자리에 동석한 사실이 있으나 스크린 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 경찰 조사에서도 위와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라고 해명했다.

길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본인 확인 중이지만, 현재 아티스트와 연락이 안 돼 확인이 어렵다. 추후 피드백이 오면 전달하겠다”며 말을 아꼈다고 다수 매체는 전했다.

‘얼굴 다 가리고 출석하는 길’ / 뉴스1

같은 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정찬우와 길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음주운전 방조 등 혐의가 없다고 최종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길은 세 차례 음주운전으로 활동을 중단했다가 방송에 복귀한 바 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 뉴스1
고개 숙인 김호중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