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X소리냐” 민희진 탄원서 제출한 침착맨, 비난 쏟아지자 ‘대폭발’

16

방송인 침착맨이 어도어 대표 민희진에 대한 탄원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반발한 시청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방송인 침착맨 / 뉴스1

침착맨은 최근 민희진이 하이브를 상대로 신청한 ‘어도어 대표이사 해임 안건에 대한 찬성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사건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침착맨은 과거 민희진이 키운 그룹 뉴진스와 함께 방송을 진행한 적이 있다.

그는 탄원서를 자신의 본명인 이병건이 아닌 ‘이병견’으로 올렸다. 이후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탄원서 제출 사실을 걸리기 싫어 일부러 이름을 틀리게 적어 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그는 지난 26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민희진 대표 해임 반대 탄원서는 내가 낸 게 맞는다”라고 당당히 밝혔다.

그는 “졸렬하게 탄원서는 쓰고 싶은데 걸리기 싫어서 이병견으로 썼냐고 억측하시는데 무슨 X소리냐. 탄원서 낼 때 뒤에다 주민등록증 사본을 붙인다. 억측하지 마셔라”라고 반박했다.

그는 “소설 쓰면서 상상의 나래 자제해주시기 바란다. 그게 왜 이병견으로 올라갔는지는 나도 모르겠다”라며 본명 입력 오류를 해명했다.

침착맨은 탄원서를 쓴 이유에 관해 “하이브와 어도어 관계는 모른다. 내가 관계자가 아닌데 어떻게 아느냐”라면서도 “(민희진이) 해임이 안 됐으면 하는 이유는 민 대표를 몇 번 봤는데 뉴진스와 민희진 대표의 시너지가 좋고 돈독해 보였고 자기 일에 자부심으로 일하는 걸 느껴서 쓴 거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 대표가) 자기 일에 자부심을 느끼고 일하고 열정적으로 하고 멤버 부모님들과도 사이가 좋은 걸 보면서 안정감 있게 활동을 하는구나 싶었다”라며 “민희진 대표가 잘나서만이 아니고 시너지가 좋아서 한 번 더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탄원서를 낸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라이브 방송 통해 민희진 탄원서 제출 관련 입장 밝힌 침착맨의 모습 / 유튜브 ‘침착맨’

특히 그는 탄원서 제출 소식에 반발하는 시청자들에게 “(탄원서를) 안 쓰면 다른 쪽인가. 왜 칼로 자른 듯이 편을 든다고 생각하느냐. 해임에 관련된 일만 한 번 더 기회를 줬으면 해서 탄원서를 쓴 것”이라며 자신에 대한 비판에 맞섰다.

또 “탄원서 쓰면 죽을 때까지 한배를 타는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더라”라며 “만약에 저의 행보가, 탄원서를 쓴 게 서운하다면 가시라. 이걸로 서운하면 언젠가는 헤어질 일이다. 서로 핀트가 안 맞는 거라고 본다. 그리고 나한테 해명 요구 좀 하지 마라. 진짜 심각하거나 당연히 요구해야 하는 거는 하지만 별것도 아닌 것 가지고 와서 며칠 내내 와서 긁는 거 짜증 난다. 아무것도 아닌 걸로 호들갑 좀 떨지 말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어도어 대표 민희진 / 뉴스1

하이브는 지난달 25일 민희진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어도어는 하이브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하이브는 오는 31일 어도어 임시주주총회를 열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