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년 만에…” 최지우가 정말 깜짝 놀랄 소식 알렸다 (+신랑)

58

배우 최지우(49세)가 노산을 고백하며 열성적인 엄마의 모습을 보였다.

배우 최지우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최지우가 게스트로 등장한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MC 신동엽은 최지우에게 “따님이 너무 귀여울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최지우는 “현재 48개월 차에 접어들었고, 만으로는 4살”이라고 답했다.

신동엽이 “언제 아이를 낳았냐?”라고 묻자, 최지우가 밝힌 나이는 “46세”였다.

신동엽은 “유명인 중에는 그런 사례가 없다. 정말 너무나도 감사해야 할 일이다. 마치 여자 김용건 선배님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과학적으로 남성은 80~90세까지도 생식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여성은 일반적으로 40대 중반 이후에는 출산율이 감소한다. 그만큼 대단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지우는 자신을 ‘고령 출산의 대표주자’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적지 않은 나이이지만 임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 따라서 임신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힘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엄마가 된 후 일상에 대해서도 밝혔다. 최지우는 “딸 친구들 엄마들하고 스무 살 이상의 나이 차이 난다. 모두 90년대생이라는 뜻이다.”라고 밝혔다.

또 “그렇지만 저는 함께 다녀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려운 티를 내면 안 된다. 제가 오히려 힘을 내서 더 열심히 해야 한다. 다음 주에는 ‘새로 생긴 키즈카페 가볼까요?’라고 말하며 계속해서 함께 가자고 했다”고 떠올렸다.

이에 신동엽은 “나이 어린 학부모들이 함께 해주는 것을 감사하게 여겨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최지우는 “너무 감사해서 최선을 다했다. 제가 정보가 아주 부족하다. 받기만 하는 것은 염치없는 행동이다. 그래서 책에서도 많은 도움을 얻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동엽은 최지우를 향해 “정말 오랜만에 뵙는다. 가까운 곳에서 봤는데도 오래전에 본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같은 시대에 같이 활발하게 활동했던 분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최지우는 “정말 큰 위로가 된다”라고 말하며 공감을 표현했다.

한편 최지우 신랑 직업은 IT 회사 CEO로 알려졌다. 최지우는 지난 2018년 9살 연하 남편와 결혼했고, 2020년에는 딸을 출산했다.

배우 최지우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배우 최지우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배우 최지우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