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유통 임대료 월 4억 고수하면 대전역 철수”…성심당 첫 입장 발표

47

성심당 대전역점 / 뉴스1

‘성심광역시 대전당’으로 불릴 정도로 대전을 대표하는 빵집 ‘성심당’이 대전역점을 철수할 위기에 놓인 가운데 첫 입장을 내놨다.

28일 뉴스1은 성심당 운영사인 로쏘㈜가 코레일 유통이 성심당 대전역점 임대 수수료율을 17% 적용하면 철수할 수밖에 없다는 첫 공식 입장을 내놨다고 단독 보도했다.

로쏘 측은 “대전역점 임대료로 월 1억 원 이상 지급은 운영상 어려움이 있다”며 “오는 10월 말 임대가 종료되는 만큼, 앞으로 5개월여의 기간이 남아 있다. 연간 임대료로 50억 원이 지급된다면 다른 방법을 찾을 수밖에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전했다.

Instagram 'sungsimdang_official'

대전역사 내 2층 맞이방에 위치한 300㎡(약 91평) 성심당 매장은 지난달 계약 만료됐다.

이에 지난 15일 코레일 유통이 새로운 사업자를 구하기 위해 경쟁입찰을 시작했고 입찰 공고문에 최소 월 수수료를 4억 41000만 원으로 내걸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이 수수료는 성심당 월평균 매출액인 25억 9800만 원에 최소 수수료율 17%를 적용해 산출한 것이다.

기존에 성심당은 코레일 유통에 지난 5년 동안 월평균 매출액 26억 원의 4% 수준인 약 1억 원의 월 임대료를 지불해왔다. 

사진 = 인사이트 

새롭게 계약하게 되면 사실상 4배가 넘는 금액을 매달 내야 하는 셈이다. 1년에 내야 하는 월세만 약 52억 원에 달한다.

그러나 코레일 유통 역시 기본 월 수수료 17%를 깎아주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코레일 유통은 입장문을 통해 “이 매장은 2016년 한국철도공사와 고정 임대료 납부 방식으로 임대계약을 체결했고, 감사기관의 의견에 따라 2021년 4월 코레일유통과 수수료율 계약으로 전환했다”며 “그간 타 상업시설과의 형평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감사기관의 지적에 성심당 계약 만료를 앞두고 시행한 사업자 모집공고에서 모든 상업시설에 적용하는 동일 기준으로 입찰 금액을 제시했다”고 부연했다.

성심당 / 사진=인사이트

그간 성심당에 월 임대료를 1억 원만 받았던 것이 일종의 특혜라는 지적에 코레일 유통의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매장의 경매는 높은 가격 탓에 세 차례 유찰된 상황이다. 성심당이 4차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규정에 따라 현재 월 수수료는 약 3억 5300만 원까지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코레일 유통과 성심당은 오는 10월까지 임시 계약을 연장한 상태다. 

양측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질지 혹은 성심당이 대전역점을 철수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