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직원 ‘중국 화웨이’에 핵심 기술 빼돌려…알고보니 ‘중국인’이었다

53

SK하이닉스 / 뉴스1

SK하이닉스의 핵심 반도체 기술을 한 직원이 잠재적 경쟁사인 ‘중국 화웨이’로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직원은 현재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국적이 ‘중국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머니투데이는 경기남부경찰청 산업기술유출수사대는 지난 4월 중국 국적 30대 여성 A씨를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A씨를 기소했고, 현재 수원지법 여주지원에서 1심 재판을 받는 중이다.

화웨이 / GettyimagesKorea

‘중국인’인 A씨는 2013년 SK하이닉스에 입사했다. 반도체 설계 불량을 분석하는 부서에서 일해왔다.

2020년에는 팀장급으로 중국 법인으로 파견된 뒤 2022년 6월까지 B2B(기업간거래) 고객 상담 업무를 맡았다. 고위직 임원은 아니었지만, B2B 고객 상담 업무 특성상 중요 정보 접근 권한을 보유했었다.

A씨는 평소 다른 기업 관계자와 대화할 때 은연중에 연봉 불만을 내비쳤는데, 화웨이가 이를 파악하고 기존 연봉의 수 배에 달하는 봉급을 제안했다. 그는 같은 해 6월 이직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이직 전 SK하이닉스의 ‘핵심 반도체 기술 구현을 위한 공정 문제 해결책’ 관련 자료 A4 용지 3천장 이상을 출력해 화웨이에 넘겼다. 반도체 제조시 불량률을 낮출 수 있는 핵심기술을 넘긴 것이다.

관련 첩보를 통해 A씨의 범죄 사실을 파악 중이던 경찰은 A씨가 지난달 말 한국에 입국한다는 것을 전해듣고 즉각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이후 공항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범죄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회사를 위해 반도체 공부를 하려고 자료를 인쇄했을 뿐, 기술유출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자료) 출력 사실을 인지한 즉시 수사기관에 신고했다”며 “피의자 조사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며 수사와 재판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