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서 대구은행 현지 직원 2명 무장 괴한에 피살

40

대구 수성구 대구은행 본점 전경 / 뉴스1

DGB대구은행의 미얀마 자회사에서 현지 직원 2명이 무장 괴한에게 총을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7일 DGB대구은행에 따르면 지난 21일 미얀마에서 자회사 ‘DGB마이크로파이낸스 미얀마’의 현지 직원 2명이 무장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숨진 현지인 직원들은 업무 관계로 피격 현장 주변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DGB마이크로파이낸스 미얀마’는 지난 2019년 설립됐으며 현재 8개 주에 31개의 영업점을 두고 있다.

한국에서 파견된 주재원은 2명이며 현지인 직원은 290여 명에 달한다.

사망자는 한국인이 아닌 현지 직원으로, 반정부군이 친정부 인사를 사살하는 과정에서 빗나간 총탄에 피격당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황병우(왼쪽 열 번째) DGB대구은행장이 지난해 6월 미얀마 에야와디를 방문해 에야와디 성금을 전달했다 / 대구은행

다만 대구은행 관계자는 “총격이 미얀마 반군(PDF)에 의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만큼 현재로서는 무장 괴한의 소행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유가족에게 긴급 장례 비용을 지급했고 이와 별도로 유가족에 대한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당분간 현지 직원의 외부 영업을 중단시키고 안전 교육을 실시하는 등 안전과 보안을 강화하는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영업 지속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사건 경위를 확인하고 있고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태”라며 “지금 영업 전략을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