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에게 배달시켜 준 김밥에서 ‘커터칼’ 나와 항의했다가 ‘진상’ 취급 당했습니다”

54

보배드림

배달앱으로 주문한 김밥에서 녹슨 커터 칼이 나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배달 음식에서 커터 칼이 나왔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죠’라는 제목으로 누리꾼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동네 김밥집으로 김밥을 시켜 먹었는데 씹던 도중에 뭔가 딱딱한 게 나와서 뱉어보니 녹슨 커터 칼이 나왔다”라며 주문 내역과 배달된 김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밥 용기 안에 날카롭게 부러진 커터 칼 조각이 담겨 있다. 썰어놓은 김밥 옆에 놓은 커터 칼은 녹이 슨 것처럼 보인다. 

보배드림

A씨는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배달앱 측이 아닌 직접 매장에 전화했더니 대응이 황당하며”고 했다. 

이어 “‘죄송하다’는 말이 아니라 ‘당연히 우리 쪽에서 나올 수 없는 게 나왔는데 그쪽에서 나왔다고 하니 어떻게 해줄까요?’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굉장히 신경질적으로 저희를 진상 취급한다. 황당하다.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 사장하고는 말이 안 통한다”고 했다. 

이후 A씨는 “앞으로 주인과 타협은 보지 않을 상황이며 글 삭제도 없을 것”이라면서 “개인적으로 매장에 통화하니 굉장히 신경질적이며 불쾌해했다”고 했다. 

보배드림

그는 또 배달 플랫폼 업체 측에 연락해 봤으나 ‘주문취소는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A씨는 “일단 국민신문고에 신고했고, 내일 식약처에 신고할 예정”이라며 “단순한 이물질이면 모르겠는데 먹은 사람이 저의 17살 아들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생각하면 너무 아찔하다. 신고할 수 있는 만큼 모두 신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먹는 음식에 칼날이라니”, “주삿바늘에 이어 이번엔 칼날이냐?”, “보는 순간 소름 돋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