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남자 양궁, 예천 월드컵 단체전 금메달…여자는 중국에 패배해 은메달

34

뉴스1

‘세계 최강’ 대한민국 양궁 남자 대표팀이 독일을 가볍게 제압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반면 한국 여자 대표팀은 중국에 밀려 월드컵 2연속 준우승을 거뒀다.

26일 김우진(청주시청), 김제덕(예천군청), 이우석(코오롱)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은 경북 예천의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4 현대 양궁 월드컵 2차 대회’ 리커브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독일을 5-1(57-55 56-53 56-56)로 꺾고 우승했다.

뉴스1

앞서 지난달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땄던 남자 대표팀은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양궁 남자 대표팀은 큰 실수 없이 꾸준히 9, 10점을 쏘면서 독일에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 국제 대회인 이번 대회에서 1위를 기록함에 따라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청신호가 켜졌다.

뉴스1

임시현(한국체대), 전훈영(인천시청), 남수현(순천시청)으로 꾸려진 여자 양궁 대표팀은 리커브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슛오프 접전 끝에 4-5(54-54 55-55 56-54 52-56)로 아깝게 졌다.

특히 슛오프에서 29-29로 같았지만 중국의 화살이 과녁의 중심에 더 가까워 아쉽게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한국 여자 양궁은 월드컵 1차 대회에 이어 2연속 중국에 우승을 내줬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