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부부 “아들 험담, 남직원엔 냄새·한남·소추 조롱” 못참아

109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최근 ‘갑질’ 논란을 일으킨 반려동물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는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강씨는 유튜브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와 배우자 수잔 엘더가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강형욱 유튜브 채널 캡처]

25일 강 대표는 전날(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해명영상을 올렸다. 55분 분량의 동영상에는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논란을 질문자가 묻고, 강 대표와 그의 배우자인 수잔 엘더 보듬컴퍼니 이사가 설명·반박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직원들의 메신저를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잔 이사는 “무료 네이버 웍스 서비스를 이용하다, 기간이 만료돼 유료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새로운 기능이 있기에 접근해 본 것”이라며 “이 기능을 살펴보다 아들 이야기와 남성 직원 비하, 강형욱 씨 험담 등을 발견해 자세히 들여다 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화 내용에서 일부 직원이 남성 직원에게 ‘한남’, ‘소추’, ‘냄새난다’ 는 등 비하하는 단어로 동료 직원을 욕했고, ‘슈돌’ 출연을 두고는 ‘아들을 돈벌이에 이용했다’거나 ‘주운(아들)이 똥 싸야 네 엄마가(정신없어 우리에게 잔소리) 멈춘다’는 등의 글을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무실이라면 어디든 있는 CCTV를 두고 ‘감시용’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부터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특히 강씨 사무실과 운동장 등에는 훈련과 상담, 개물림 사고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수십 여대의 CCTV를 설치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또 외부인 출입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도 CCTV는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여직원 탈의실에도 CCTV를 달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탈의실 자체가 없다”고 반박했다. 해당 장소는 회의실로 손님들과 회의를 하거나, 식사를 하는 용도로 사용된 곳이라고 설명했다. 또 옷을 갈아입는 직원이 거의 없었고, 외투를 입고 벗는 수준이었으며 훈련사들도 모두 사무실 근처에 거주해 탈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만약 옷을 갈아 입어야 한다면 화장실이 2개 있었기 때문에 그곳을 이용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명절 선물인 스팸을 배변봉투에 넣어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원래 명절에는 꿀을 선물하는데, 직원들이 자취를 하기 때문에 별로 좋아하지 않아 스팸으로 선물을 바꿨고 이 과정에서 발주 실수를 해 세트가 아닌 묶음 스팸이 도착했다”고 말했다. 명절을 앞둔 상황이라 다시 주문할 수가 없어 묶음 스팸을 직원들에게 각자 챙겨가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를 직원들이 사무실 곳곳에 비치된 검은봉지에 넣어 간 것이며 이 검은봉지 역시 일반 과일가게 등에서 사용하는 것이지 배변봉투용으로만 판매되는 상품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또 강씨는 반려견 레오, 직원들이 근무 중일 때 바닥공사, 돈을 입금하지 않은 보호자 반려견에는 밥을 주지 말라는 지시, 반려견 훈련이나 촬영 전 굶겨서 오라고 했다는 것, 폭언 등에 대해서도 모두 해명했다.

강씨의 이번 영상 조회수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414만회를 기록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