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사태 승리, 홍콩서 클럽 연다는 소식에 홍콩 정부가 내놓은 입장

41

빅쟁 전 멤버 승리 / 사진=인사이트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이승현·34)가 홍콩에서 클럽을 열 계획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홍콩 정부가 승리 측의 비자 신청이 없었다고 밝혔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홍콩 정부 대변인은 승리 이름은 언급하지 않은 채 “한국의 연예인으로부터 비자 신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현재 한국 국민은 비자 없이 90일까지 홍콩에 머물 수 있다”면서 “앞서 거론한 인물의 인재 취업 비자(talent admission schemes) 신청도 이뤄진 바 없다”고 전했다. 

사진 = 인사이트

그러면서 “관련 정부 부처는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자격이 있는 사람들의 지원만 승인되도록 인재 취업 비자 신청을 처리할 때 강력한 게이트키핑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콩 언론들은 승리가 홍콩에 호화주택을 매입했으며 클럽도 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최근 버닝썬 사건을 조명한 영국 BBC 방송 다큐멘터리가 공개된 후 소셜미디어에서 그의 근황이 전해지면서 승리의 홍콩 정착설이 불거진 바 있다.

한편 승리는 2019년 폭행 사건으로 시작된 클럽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상습도박과 성매매처벌법(성매매·성매매 알선·카메라 등 이용 촬영),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등 총 9개 혐의를 받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는 여주 교도소에서 형기를 살다 지난해 2월 9일 만기 출소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