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유치장으로 이동… 김호중, 취재진 앞에서 ‘이 말’만 되뇌었다 (사진 8장)

22

일명 ‘음주 뺑소니(음주운전+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동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 / 뉴스1

김호중은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후 호송 차량으로 이동해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했다. 김호중은 이곳에서 대기하며 자신의 구속 여부 결정을 기다리게 됐다. 영장이 발부되면 김호중은 그대로 구속되고, 기각되면 풀려나게 된다.

이날 김호중은 영장실질검사를 마치고 나서 회색 덮개로 수갑을 찬 손을 가리고 법원 밖으로 빠져나왔다. 법원 앞에는 수많은 기자들이 김호중을 취재하기 위해 대기 중이었는데, 김호중은 이들 앞에서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 말만 수차례 되뇌었다. 이외에는 어떠한 말도 더 남기지 않고 김호중은 빠르게 호송 차량으로 몸을 옮겼다.

다음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는 김호중 사진들이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 / 뉴스1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김호중. / 뉴스1
반성하겠다는 김호중. / 뉴스1
사과와 함께 고개 숙이는 김호중. / 뉴스1
고개 숙인 김호중. / 뉴스1
수갑 차고 이동 중인 김호중. / 뉴스1
카메라와 취재진 앞에 선 김호중. / 뉴스1
호송 차량에 탑승하는 김호중. / 뉴스1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고 반대편 차로를 달리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 급하게 달아났던 김호중은 17시간 만에 음주측정을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사건이 논란될 당시 김호중 측은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며칠 후 돌연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하며 대국민 사기극의 주인공이 됐다.

사건을 일으킨 김호중뿐만 아니라 그의 소속사 대표와 본부장도 범인 도피 교사 및 증거 인멸 혐의로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소속사 측은 김호중 사고 은폐를 위해 매니저에게 경찰에 대리 자수하라고 지시했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마저 없앤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한 비난 여론은 점점 더 거세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