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잔밖에 안 마셨다더니… 김호중, 사고 당시 ‘만취’ 상태였다

23

음주 뺑소니 혐의로 질타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사고 당시 유흥주점에서 혼자서만 소주 3~4병을 마셨다고 밝혀졌다.

또한 집에서 나와 비틀거리며 자신의 차량에 탑승하는 김호중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로트 가수 김호중 / 뉴스1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호중이 지난 9일 귀가 전 방문한 유흥주점의 종업원들과 술자리 동석자들로부터 소주를 여러 병 마셨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참고인 조사에서 술자리에 동석했다는 한 종업원은 “유일하게 김호중만 소주를 마셨고 양은 3~4병 정도 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은 양주만 취급하는데 “김호중의 요청에 따라 직원들이 마시려고 보관해 둔 소주를 내줬다”는 진술도 나왔다.

이뿐만이 아니다. 강남경찰서는 김호중이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나와 비틀대며 걸어간 뒤 흰색 SUV에 타는 CCTV 영상도 확보했다.

이는 강남구 신사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차선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기 10여분 전 영상이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호중이 사고 당일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트로트 가수 김호중 / 뉴스1

앞서 김호중은 21일 경찰 조사에서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식당과 유흥주점 두 곳에서 술을 마셨다”며 “식당에서는 소폭(소주와 맥주를 섞은 폭탄주) 1~2잔, 유흥주점에서는 양주는 마시지 않고 소주만 3~4잔 등 총 10잔 이내의 술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경위에 대해서는 “휴대전화와 블루투스 페어링 조작을 하다 순간 실수로 사고를 냈다”며 음주가 원인임을 부정했다.

한편 경찰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김호중과 소속사 대표 이 씨, 소속사 본부장 전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24일 이들 3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심사 결과에 따라 이들의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