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세 현역배우이자 대한민국 연기의 산 증인, 그가 뱉은 한마디에 최민식·이병헌도 ‘결국’

933
“대사 못 외우면 그만 둬야”
후배들에게 따끔하게 일침한 배우 이순재
이순재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좌) / 게티이미지 (우)

“연기라는 건 쉽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연기에 완성이 없다는 얘기가 바로 그겁니다. 잘할 순 있어도 완성은 아니다 이거예요.”

한국 현역 최고령 배우인 이순재가 생방송 무대에서 한 편의 연극 무대를 선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들 기립하게 만든 현역 최고령 배우의 무대

지난 7일 열린 백상예술대상에서는 60주년을 맞이하여 아주 특별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순재
출처 : 소속사 제공

69년 차 배우인 이순재가 ‘대중문화예술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8분 남짓의 연극 무대를 꾸민 것이다.

이순재는 연극 무대 오디션에 접수한 참가자로 등장하여 “늙은 배우가 필요하다고 해서 찾아온 접수 번호 1번이다”라는 대사로 연극을 시작했다.

면접관이 자기소개를 부탁하자 이순재는 “올해로 90살이 된 이순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1956년 연극 ‘지평선 너머’로 데뷔했고 올해로 69년 차”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몇 작품이나 했냐는 면접관의 질문에 “드라마는 175편, 영화는 150편, 연극은 100편가량 출연했다”고 대답하며 과거 출연 작품들을 언급했다.

이순재
출처 : 뉴스1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연극, 영화 등 여러 분야에서 백상예술대상에서 7~8번 정도 수상했다”고 밝힌 이순재는 같이 연기하고 싶은 배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최민식과 이병헌을 언급했다.

“영화 ‘파묘’를 잘 봤다”며 “언제 그런 작품 한 번 해보자”는 이순재의 말에 최민식은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숙이며 존경을 표하기도 했다.

이어 옆에 있던 이병헌에게도 ‘대부’ 같은 작품을 기회가 될 때 함께 찍자며 덕담을 건네자 이병헌도 감동 받은 듯한 눈빛으로 대선배에게 화답했다.

이순재는 이어 69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다져진 연기 철학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대본 외우는 것은 기본”이라고 소신을 밝힌 이순재는 “대본을 외우지 않고 어떻게 연기하냐”며 “배우의 생명은 암기력이 따라가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순재
출처 : 뉴스1

“대본을 완벽하게 외워야 제대로 된 연기를 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 이순재.

“대사에 혼을 담아야 하는데 못 외우면 혼이 담기겠냐”며 “대사 못 외울 자신이 없으면 배우를 관둬야 한다”라고도 말했다.

연차가 높은데 왜 아직도 연기에 도전하냐고 면접관이 질문하자 이순재는 “배우로서 연기는 생명력”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연기가 쉽지는 않다”고 말한 이순재는 “평생을 해오는데 모자란 게 있다. 그래서 고민하고 노력하고 공부한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순재
출처 : 뉴스1

그러면서 “항상 새로운 작품, 역할에 대해 도전해야 한다”며 “새롭게 만들기 위해 공부하고 연구하는 것이 배우의 역할”이라고 이야기했다.

“완성을 향해서 항상 고민하고 노력하고 도전하는 것이 배우의 역할이자 생명력”이라고 말하며 즉석에서 연극 ‘리어왕’의 한 대목을 선보인 이순재.

면접관들을 향해 “꼭 나 시켜야 해”라는 말을 남기고 무대에서 이순재가 내려가고 이순재의 자필 문구가 떠오르며 무대는 막을 내렸다.

“예술이란 영원한 미완성이다. 그러니 나는 완성을 향해 끊임없이 도전한다”는 문장이 떠오르자 배우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순재
출처 : 뉴스1

이때 배우 유연석과 엄정화가 눈시울을 붉히는 장면이 포착되어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

“다음 생에도 나는 배우” 이순재의 열정과 도전

1956년 연극으로 데뷔하여 수많은 작품에 출연한 이순재는 외모와 체격을 중요하게 여겼던 당시 영화계에서 이순재는 다소 부족하게 여겨졌으나 포기하지 않았다.

주연 배우를 받쳐주는 조연 역할부터 차근차근 밟아나가 빛을 발한 이순재는 철저한 자기관리와 노력 끝에 지금에 다다랐다.

이순재
출처 : 뉴스1

1934년 태어나 아흔을 코앞에 두고 있는 나이임에도 뛰어난 암기력과 통찰력 있는 작품 분석력, 훌륭한 대사 전달력을 보여준다.

특히 허스키한 이순재의 발성과 정확한 발음은 이순재의 장점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2021년 연극 ‘리어왕’에서 최고령 리어왕 역할을 맡아 3시간이 넘는 공연을 선보이는 등 정체되지 않기 위한 도전도 끊이지 않았다.

2022년에는 연극 ‘갈매기’의 연출을 맡아 연극 연출가로서의 활동까지 보여주었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를 하겠다고 답한 이순재의 열정과 도전은 많은 사람에게 감명을 주고 있다.

이순재의 특별무대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멋지신 배우님이다”, “오래도록 연기하셨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