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따로 있다” 학폭 의혹 휩싸인 심은우, ‘거짓말 탐지기’ 검사 결과

33
심은우가 지난 2020년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인터뷰를 하고 있다. / 뉴스1

배우 심은우가 재차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부인했다.

심은우 측은 23일 “심은우의 중학교 동창이었던 A 씨가 제기한 학폭 이슈와 관련해 A 씨의 주장처럼 학폭을 자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A 씨가 경찰에서 불송치 결정을 받은 건 A 씨의 진술이 거짓인지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증거가 불충분해 A 씨를 처벌하기 어렵다는 취지일 뿐 A 씨의 진술을 사실로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폭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 심은우는 진실을 밝히고자 법률 전문가의 조력을 받아 이의신청, 항고, 재정신청 등 방법으로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재수사를 요청할 것”이라며 “심은우의 억울함이 소명되고 오해가 해소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심은우는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도 성실히 응했다. 그 결과 심은우가 A씨를 괴롭히거나 학폭을 가한 것으로 인정되지 않았다”며 “심은우 담임 선생님과 동창생들의 증언이 있었지만 경찰 조사에서 이러한 부분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심은우가 학폭 의혹에 사과문을 쓰게 된 배경도 밝혔다. 이들은 “학폭 의혹이 제기된 시점에 작품에 관계된 분들에게 해가 되지 않도록 신속히 정리해야 한다는 제작진 조언에 따라 학폭 사실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사과문을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 씨와 사과문에 대해 협의 및 확인 과정을 거쳤음에도 A 씨가 다시 진정성을 문제 삼으며 더욱 공론화 됐다. 심은우는 고소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라면서 훼손당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수밖에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심은우가 지난 2020년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인터뷰를 하고 있다. / 뉴스1

앞서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3월 심은우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A 씨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

심은우는 지난해 7월 A 씨를 상대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경찰은 8개월의 수사 끝에 A씨가 무혐의라고 판단했다.

A 씨는 지난 2021년 3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학교 시절 심은우에게 집단 따돌림 및 괴롭힘 등 학폭을 당했다는 폭로 글을 올렸다.

당시 심은우 소속사 측은 “심은우는 일진이 아니었다. 다툰 적은 있지만 일진 무리와 어울리지 않았다. 폭행을 가하거나 금품을 갈취한 적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