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수준의 인신공격”.. 결국 고소했다

32

아일릿 측, ‘표절 의혹’ 제기한 민희진 고소

그룹 아일릿의 표절 의혹을 제기했던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고소를 당했다.

빌리프랩은 22일 “당사는 금일 당사와 소속사 아티스트를 상대로 일방적 허위사실을 주장하며 피해를 끼치고 있는 민희진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 대표에 의해 제기된 표절 의혹을 부인했다. 빌리프랩은 “당사는 해당 의혹이 사실과 다름을 증명할 수 있는 근거 자료를 사법기관에 제출했으며 시일이 다소 소요되더라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시시비비를 가려낼 것이다”고 전했다.

앞서 민 대표는 어도어 경영권을 둘러싼 하이브와의 갈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사태’를 공론화했다.

민 대표는 “어도어 및 그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가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며 “하이브가 뉴진스에 대해 취해온 일련의 행태에 관해 공식적인 문제 제기를 했더니 (자신의) 대표이사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어도어와 빌리프랩은 하이브의 자회사로, 각 회사의 소속그룹 뉴진스와 아일릿 사이의 유사성 때문에 갈등을 겪고 있다.

또한 빌리프랩은 “본 사안은 그 본질이 아일릿과 무관함에도 아일릿 멤버들은 심각한 수준의 악플과 조롱, 인신공격에 시달리고 있다”며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모욕,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음해성 공격은 부디 멈춰 달라”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