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 엄마들이 툭하면 ‘이모’라고 부르는데, 저만 불편한가요?”

58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모르는 아이의 엄마로부터 ‘이모’라는 호칭을 듣는 것이 불편하다는 한 누리꾼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인기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아기 엄마들 외간 여자한테 이모라고 좀 안 했으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일반 여성들을 부르는 호칭이 참 많은데 언제부터인가 애매한 연령대의 여성들을 통칭해 ‘이모’라고 부르곤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집안일 해주시는 이모님, 아이 봐주시는 이모님 등등 가정일에 가깝고 아이에게 친근하고 수월해 보이는 젊은 여성도 이모라는 호칭으로 부르고 있다”며 덧붙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특히 낯선 아이 엄마로부터 ‘이모’라고 불릴 때 왜 이렇게 불쾌한지 생각해 봤더니 우리 사회 속 ‘이모’에 대한 취급이 좋지 않다 보니 예민하게 느껴지는 거였다”며 토로했다.

낯선 아이 엄마로부터 자신이 ‘이모’ 소리를 듣게 되면 ‘아이에게 친근하고, 가정일에 가까운 여성’의 이미지가 되는 것 같아서 불쾌한 감정이 든다는 게 A씨의 입장이다.

A씨는 “‘아가씨’라는 호칭도 같은 의미에서 논란이 됐고, 불쾌감을 느끼는 여성들이 많았다”며 “물론 부르는 사람도 ‘술집 아가씨’를 생각하고 부르는 것은 아니겠지만, 불쾌감을 느끼는 여성들이 많다 보니 이해되는 분위기였다”며 ‘이모’ 호칭 역시 듣는 이가 불쾌감을 느낀다면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실제로 만나면 피곤한 스타일이다”, “아기한테 이모가 아닌 언니라고 불리는 게 더 양심 찔린다”, “아줌마가 아닌 것에 감사해야 한다”, “20~30대를 이모, 삼촌이라고 부르는 게 뭐가 문제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를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우리도 초등학생 시절에 ‘군인 아저씨’라고 부르지 않았냐. 아이한테 20살 이상 차이 나면 이모, 삼촌 호칭으로 불리는 건 자연스러운 거다”라며 일반적인 호칭 문제에 불편함을 느끼는 글쓴이를 꼬집었다.

반면 “이모든 아줌마든 상대가 싫어하는 행동은 안 하는 게 맞다”, “모르는 아이랑 ‘이모’라는 호칭으로 엮이는 거 싫다” 등의 반응을 보이는 누리꾼도 존재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