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할 예정”…아내랑 꽃 구분 힘들다고 해 화제됐던 남편 근황

282

최초 공개됐던 인터뷰 / YTN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화제가 된 “아내랑 꽃이랑 구분이 잘 안 됩니다” 인터뷰의 주인공이 법적 싸움을 예고했다.

지난 21일 남편 한상오씨는 유튜브 채널 ‘YTN’에 업로드된 영상 “‘아내와 꽃 구분 안 돼’…달콤한 남편 인간 양산도 자처”에 직접 댓글을 달았다.

한씨는 “아직도 댓글을 좀 심하게 쓰시는 분들이 많이 보이는데, 지금까지 쓰였던 심각한 댓글 전부 캡처해놨다”라며 “계속 모았다가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악플을 쓴) 본인들은 얼마나 잘나고 대단하길래 그러는지 모르겠으나 어디 계속 적어보시라”라며 “당신들에게 욕먹을 만큼 못난 부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첫번째 인터뷰가 화제가 되자 공개된 두번째 인터뷰 / YTN

그러면서 “고소 당하거든 앞으로 그러지 말아야지 하고 좀 회개하시라. 아니면 부산 찾아오던가”라며 “얼굴을 직접 보고 얘기합시다”라고 따졌다.

앞서 한씨는 경남의 한 지역 축제에 임신한 아내와 작약꽃을 보러 왔다가 YTN과 인터뷰하며 “태교 여행하러 와서 아내랑 꽃이랑 구분이 잘 안된다”라는 인터뷰를 해 화제가 됐다.

국내를 넘어 해외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됐고, 추가 영상이 나오며 더 화제가 됐다. 추가 영상 속에서는 한씨가 아내를 위해 ‘인간 양산’이 돼주는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아내가 당황하지 않는 모습에서 평소 한씨가 어땠는지 알 수 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YouTube 'YTN'

하지만 안타깝게도 일부 악성 누리꾼들을 편협한 평소 인간관·연애관이 담긴 댓글을 달았다. 한씨의 모습이 가식이라거나, 외모를 지적하거나 혹은 옷차림을 지적하는 악플이 나온 것이다.

최초에는 좋은 댓글들이 많아 넘어가려 했지만, 결국 마음을 후벼파는 악성 댓글에 한씨는 법적 대응을 결정했다.

시민들은 한씨 부부를 향해 악성 댓글을 다는 이들에 대해 크게 분노하고 있다. 부부가 서로 애틋한 사랑을 표현하는 것도 받아주지 못하는 씁쓸한 인생을 사는 이들이 안타깝다는 반응도 나왔다.

그럼에도 한씨는 좋은 댓글을 써주며 응원해 주는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는 “좋은 댓글 써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기대에 부응해서 앞으로도 이쁘게 잘 살겠다”라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