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감쪽같이 사라진 김호중 블랙박스 증거, 소속사 “삼켰다”

19

가수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와 관련해 소속사 관계자가 충격적인 진술을 내놨다.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 뉴스1

연합뉴스는 22일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본부장인 A 씨가 사고 직후 경찰 조사에서 한 말을 보도했다. A 씨는 경찰에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없앴다며 “메모리카드를 삼켰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뺑소니 사고를 낸 김호중 소유 차량은 물론, 김호중이 사고 당일 유흥주점을 방문하며 이용한 차량, 매니저 차량 등 총 3대의 차량에서 메모리카드가 모두 사라진 점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에는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의 대화 내용, 김호중의 음주 운전 당시 상황 등 결정적 증거가 담겨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호중 뺑소니 사고 당시 현장 CCTV 화면 / 연합뉴스TV

사고 열흘 만에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김호중은 지난 21일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을 피해 지하 1층 통로로 출석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김호중은 이날 경찰 조사 이후에도 취재진을 피하기 위해 약 6시간을 버티다 같은 날 밤 10시 40분쯤 변호인과 함께 등장했다. 김호중은 “죄지은 사람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 죄송하다”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김호중 변호를 맡은 조남관 변호사는 김호중이 뒤늦게 음주 운전 사실을 인정한 데 대해 “양심에 기초해 더 이상 거짓으로 국민을 화나게 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김호중과 김호중을 대신해 허위 자수를 했던 매니저, 차량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 소속사 대표 등 4명을 출국 금지시켰다. 경찰은 김호중이 소속사 관계자들과 함께 증거 인멸에 관여했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