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음주 뺑소니 인정은 구속 피하고자 아닌 ‘양심’…국민들이 노여움 풀어달라”

56

뉴스1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3시간가량 조사를 받고서 ‘취재진 앞에 설 수 없다’며 6시간을 버티다 출석 9시간 만에야 경찰서에서 나왔다.

지난 21일 오후 10시 40분께 김호중이 변호인과 함께 서울 강남경찰서 정문에서 빠져나왔다.

검은색 모자를 눌러쓴 그는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라며 “조사를 잘 받았고 남은 조사가 또 있으면 성실히 받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뉴스1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께 김씨를 불러 사고 당일 그가 마신 술의 양과 술을 마시고 차를 몰게 된 경위를 집중 조사했다. 그간 조사에서의 진술과 모순된 점이 없는지도 세세하게 살폈다.

이날 조사는 지난 19일 김씨가 음주 운전을 인정한 뒤 이뤄진 첫 소환 조사로, 조사는 오후 4시 50분께 마무리됐으나 김씨는 약 6시간 동안 ‘취재진 앞에 서고 싶지 않다’며 귀가를 거부했다.

그는 ‘매니저에게 대리 자수를 지시한 정황은 인정했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 증거 인멸 가담했나’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김씨의 변호인인 조남관 변호사는 “음주 운전을 포함해 사실 관계를 인정했고 마신 술의 종류와 양도 구체적으로 (경찰에) 말씀드렸다”면서 취재진의 추가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다”고 했다.

뉴스1

이어 “한순간의 거짓으로 국민들을 화나게 했고, 뒤늦게라도 시인하고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노여움을 풀어주시고, 변호인으로서 성실히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씨가 뒤늦게 범행을 인정한 데 대해 조 변호사는 “양심에 기초해 더 이상 거짓으로 국민을 화나게 해선 안된다는 마음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김호중은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는다.

김씨 측은 사고 발생 뒤 음주 운전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열흘 뒤인 19일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