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과 부딪힌 상대팀 선수 퇴장 나오자…심판에게 “반칙 아냐” 변호한 손흥민 (영상)

70

YouTube '풋볼온에어 Football OnAir'

“저 선수, 퇴장 아니에요 !”

손흥민이 자신과 신체 접촉 뒤 심판으로부터 레드 카드를 받은 선수를 위해 직접 변호에 나섰다.

살짝 눈 감으면 더욱 편한 경기를 하고, 경우에 따라서 공격 포인트를 쌓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인성 甲’ 손흥민은 정정당당한 승부를 택했다.

20일 영국 셰필드 브래몰 레인에서는 2023-24시즌 EPL 38라운드 ‘토트넘 홋스퍼 vs 셰필드 유나이티드’ 경기가 열렸다.

이날 손흥민이 선발 출전한 토트넘은 데얀 쿨루셉스키의 멀티골과 페드로 포로의 득점을 앞세워 3대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10번째 도움을 기록하며 생에 3번째 EPL ’10득점 10도움’ 역사를 썼다.

YouTube ‘풋볼온에어 Football OnAir’

이색적인 상황도 있었다. 손흥민은 후반 31분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상대팀의 한드레 브룩스와 충돌한 뒤 그라운드에 나뒹굴었다.

다리를 부여잡고 고통을 호소했고 주심은 브룩스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혼란스러운 사이, 고통이 가시자 손흥민은 심판에게 다가가 무언가를 이야기했다. 이후 VAR이 가동됐다. 주심은 인필드리뷰를 진행한 끝에 퇴장 명령을 취소했다.

YouTube ‘풋볼온에어 Football OnAir’

손흥민은 해당 판정 후 주심을 보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심판 역시 엄지손가락을 들며 화답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주심에게 (브룩스는) 퇴장이 아니라고 정확하게 이야기를 해줬다”라며 “심판이 따로 정확하게 결정하겠지만, 저의 의견을 말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제 의견이 판정에 반영된지는 모르겠다”라며 “주심이 잘못 보고 잘못된 결정을 내렸던 것 같다. VAR이 그런 부분을 바로잡기 위해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YouTube '풋볼온에어 Football OnAir'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