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노인들이 습관대로 출근하려 하자 ‘가짜 버스 정류장’ 만들어 보호하는 일본 근황

4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일본의 한 작은 마을에 설치된 버스 정류장이 화제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버스가 오지 않는 특별한 버스 정류장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간사이 지방 미에현 메이와초에서 요양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케어매니저 나카무라 히데토(中村英登, 52) 씨는 지난달 1일 자택 겸 사무실 부지 내에 버스 정류장을 설치했다.

이 버스 정류장은 사실 실제로 버스가 다니지 않는 가짜 정류장이다.

시간표에는 12시에 ‘점심 식사’, 15시에 ‘간식’이라고 적혀 있고, ‘우선은 앉아서 쉬다 천천히 가세요’라는 문구도 적혀 있다.

나카무라 히데토 씨가 설치한 가짜 버스 정류장 / 読売新聞

히데토 씨가 현내 버스 사업자로부터 양도받은 간판까지 설치해 가며 이런 가짜 정류장을 만든 이유는 치매 노인들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다.

그는 “치매 환자 중에는 요양시설에서 생활하고 있어도 ‘가족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생각하거나, 오랜 습관 때문에 ‘출근해야 해”라는 생각으로 버스정류장에 향하는 경우가 있다. 또 외출 후 자신이 무엇을 하려 했는지 잊는 환자들도 많다”며 “전에는 한 치매 환자가 ‘일하러 가야 해서 자전거 좀 빌려달라’며 찾아오기도 했다. 어떻게 하면 지역에서 이런 환자들을 돌보고 보호할 수 있을지 계속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유럽에서 가짜 버스 정류장을 만든 것을 보고 직접 이를 활용해 보기로 했다.

‘버스가 오지 않는 버스 정류장’이라고 불리는 이 제도는 독일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 고안돼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히데토 씨는 “버스가 오지 않는 가짜 버스 정류장은 벤치에 앉아 마음을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다. 이 정류장에 앉아 있는 노인을 본 주민이 연락해 행정기관이나 가족 등이 노인을 데리러 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주민들을 가짜 버스 정류장으로 초대해 대화를 나눴다.

히데토 씨는 주민들에게 “우선 지역 주민들이 편하게 교류할 수 있는 장소가 되었으면 좋겠다. 장시간 벤치에 앉아 있는 사람이 있으면 말을 걸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어 “아무리 기다려도 버스는 오지 않지만, 치매 환자를 위한 ‘착한 거짓말’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에도 버스가 오지 않는 가짜 버스 정류장이 설치되어 있다.

지난해 10월 충주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배회하는 치매 환자들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도록 병동에 버스 정류장을 설치한 바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