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이 아이 젖병 핥는데도 지켜만 보는 아내…분리하자는 말에 ‘가족’이라며 화냅니다”

45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아내와 반려견, 신생아 분리 돌봄 관련 문제로 자주 싸워 고민이라는 남성의 글이 전해졌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결혼 3년 차 부부라는 남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남성 A씨는 “아내가 결혼 당시 데려온 8살짜리 푸들과 함께 지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결혼 초부터 반려견으로 인한 생활 패턴이 맞지 않아 자주 싸웠었다는 A씨는 아이가 태어난 후 진짜 위기가 찾아왔다고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그는 아이의 알레르기나 안전 문제를 고려해 반려견과 분리해 키우고 싶다는 입장이다.

A씨는 “아내는 계속 거부하다가 여러 사례를 보고 난 뒤 분리하는 것에 찬성했다. 돌 때까지는 철저하게 분리하기로 약속했는데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낮에는 늘 강아지가 아이 곁을 돌아다니게 놔뒀고 아이 침구, 장난감 등 강아지가 닿지 않은 곳이 없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아내는 남편에게 “털이 많이 안 빠지는 견종이라 털 문제도 없고 무는 것도 없다. 젖병 등은 씻으면 되고 어렸을 때부터 경계 없이 같이 키워야 돈독해진다. 남편이 예민하다”는 생각을 전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그러면서 A씨에게 늘 ‘강아지를 가족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싸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A씨는 이 말에 동의하면서 “딸과 강아지를 자식으로 똑같이 대해야 하냐. 강아지의 분리불안이 심해서 아이 한 번 데리고 마음편히 외출 한 번 못 했다”면서 “너무 지친다”고 호소했다.

대부분의 육아·아동전문가는 반려견과 신생아를 분리하는 게 좋다고 했다.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에게 강아지털 알레르기가 있을 수 있다. 또 반려견이 예상치 못한 행동으로 산모나 신생아에게 상처를 입힐 수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