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첫사랑’ 결혼 소식 듣고 좋아하지도 않는 저랑 홧김에 결혼했다고 합니다”

5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아는 와이프'

아내가 첫사랑의 결혼 소식을 듣고 홧김에 자신과 결혼 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는 남성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아내가 자신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알게 된 남성이 충격을 받았다는 사연이 화제가 됐다.

글쓴이 A씨는 아내와 소개팅으로 만나게 됐다고 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주장에 따르면 아내는 소개팅 후 호감을 적극적으로 표시했고 결혼까지 급히 서둘렀다. 이후 아이까지 키우며 평범한 가정들과 다름없이 살아왔다.

당연히 자신을 사랑해 결혼을 서두르는 줄 알았던 A씨는 최근 진실을 알게 된 후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저를 좋아하지도 않았는데 첫사랑이 결혼해서 홧김에 소개팅하고 결혼했다는 걸 최근에 알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이어 “항상 느꼈지만 제가 더 좋아했고 사랑 표현도 저만한 듯 하다”며 “잠자리도 제가 항상 억지로 하고 있고 (아내가) 먼저 하자 한 적 한 번도 없었다. 횟수도 거의 리스나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A씨는 아내가 자신을 사랑한다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었다.

아이를 키우는 행복에 둘째까지 생각하며 가정에 충실해 왔던 그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 이상 아내와 같이 무언가를 하기가 싫어졌다고 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없던 사랑이 결혼 한다고 생기지 않을 것 같다”며 “아이랑 추억도 많이 쌓았다고 생각했는데 기분이 우울하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배신감이 클 것 같다”, “아이들 크면 이혼해라”, “그런 결혼 생활은 정말 행복하지 않겠다”,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봐라”, “이유는 둘째 치고 사랑 받는 느낌이 안 드는 게 문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