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이 “손님 너무 없다”며 걱정하자 첫 출근한 MZ 알바생이 한 말 (영상)

122

온라인 커뮤니티

첫 출근한 아르바이트생으로부터 황당한 말을 들은 사장의 사연이 담긴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첫 출근한 mz 알바의 충격적인 한마디’라는 제목의 영상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영상은 식당으로 보이는 매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으로 첫 출근한 아르바이트생과 점주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식당에는 손님이 많지 않았다. 이에 점주는 “오늘 좀 한가하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자 아르바이트생은 “계속 이랬으면 좋겠다”라고 말해왔다.

손님이 없어 할 일이 없어 편하니 이런 날이 계속됐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당황한 점주가 “무슨 말이야?”라고 되묻자, 아르바이트생은 웃으며 “손님 계속 없었으면 좋겠다고요”라며 재차 말했다.

매출을 걱정하는 점주 앞에서 할 말을 가리지 못하는 듯한 모습에 점주는 “사장 앞에서 할 말은 아니지 않니?”라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더욱 황당했다.

아르바이트생은 “제가 원래 솔직한 편인데요? 나쁜 뜻은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점주는 “손님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말에 대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결국 같이 일하기는 힘들 것 같다 좋게 얘기하고 집에 보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리꾼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온라인 커뮤니

해당 영상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아르바이트생의 발언이 무례했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일하기 싫은 마음은 알지만 때와 장소를 가리지 못한 무례한 발언이다”, “돈은 벌고 싶고 힘든 건 싫고”, “처신을 잘하는 것도 능력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요즘 MZ들은 속으로만 생각해야 할 문제를 말하는 게 솔직한 거라 착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라고 꼬집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