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살 연상남 결혼한 여성, 알고보니 남편의 첫번째 결혼식 때 하객으로 갔던 ‘친척’이었다

53

38세 연상의 남편과 아이를 낳고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파데아(오른쪽) / 틱톡

38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한 여성이 15년 전 남편의 첫 번째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난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자신보다 38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한 인도네시아 출신의 여성이 과거 첫 번째 결혼식을 올리던 남편의 하객으로 참석했다는 놀라운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한 모임에서 남편과의 인연을 맺게 된 인도네시아 방카섬 출신 레나타 파데아(24)는 지난 2020년 38살 연상의 남성과 결혼해 1년 만에 아이를 출산했다.

15년 전 남편의 첫 번째 결혼식에 참석했던 파데아 / 틱톡

파데아가 남편과 만남을 시작한 당시에 남편은 두 번째 부인과 이혼한 상태였다.

그런데 지난 1월 남편의 첫 번째 결혼식 앨범을 구경하던 파데아는 지난 2009년에 열린 남편의 결혼식에 자신이 하객으로 참석했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알고 보니 파데아가 결혼한 38살 연상의 남편은 파데아 이모의 조카였다.

두 사람은 촌수로 6촌의 사이였으나 다른 지역에 거주했고 친척 간의 왕래가 잦지 않다 보니 서로 친척 관계라는 사실을 모르고 살아왔던 것이다.

38세 연상의 남편과 아이를 낳고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파데아(왼쪽) / 틱톡

이에 파데아는 지난 1월 자신의 틱톡 계정을 통해 15년 전 자신과 남편이 함께 찍힌 결혼식 단체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20일 오후 2시 기준 조회수 710만 회를 기록하며 많은 누리꾼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남편과의 결혼생활을 우려하는 누리꾼들에게 파데아는 “남편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만 잘 지내고 있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어린아이가 어른이 됐을 때 그와 우연히 만난 건 운명이다”, “남편이 지금 더 젊어 보이는 것 같다”, “이번에는 이혼하지 않기를” 등의 댓글을 남기며 파데아 부부의 행복한 결혼생활을 응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유니세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여성의 14%가 18세 이전에 결혼을하며, 1%는 15세보다 어릴 때 결혼을 하는 등 인도네시아에서 조혼은 일반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9년 결혼법을 개정한 인도네시아는 부모 동의 없이 결혼할 수 있는 남녀 최소 연령을 21세로 정했으며, 부모의 요구가 있다면 종교 당국 승인하에 이보다 어린 나이에도 결혼이 가능하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