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발칵…김호중, 취재진 피해 지하로 조사 출석 (+경찰 입장)

19

가수 김호중이 취재진을 따돌리고 지하 출입구를 통해 경찰에 출석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가수 김호중 출석 관련 설명에 나선 경찰 관계자 / 뉴스1

김호중은 21일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김호중은 정문 포토라인 앞에 대기 중이던 취재진을 피해 지하 주차장 출입구를 통해 출석했다. 그는 사전에 변호인을 통해 ‘비공개’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 모여 있던 취재진은 예상치 못한 김호중의 몰래 출석에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여든 취재진에게 “경찰청 규정상도 그렇고 신축 경찰서는 피의자를 지하에서 바로 올라올 수 있게끔 동선을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의자에게 특혜를 준다거나, 본인이 특별히 요구하지 않았다는 점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취재진 피해 지하로 조사 출석한 김호중 / 뉴스1
김호중 출석 관련 설명에 나선 강남경찰서 관계자 / 뉴스1

이날 경찰에 출석한 김호중은 음주 운전 및 뺑소니 혐의를 비롯해 운전자 바꿔치기 등 관련된 여러 사안에 대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가수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택시를 들이받은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김호중의 매니저로 운전자를 바꿔치기하고, 음주 사실을 숨기기 위해 공황장애를 내세우는 등 거짓 해명을 내놔 공분을 샀다.

논란이 계속되자 김호중은 예정된 창원 콘서트를 마친 지난 19일,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사고 열흘 만에 나온 김호중의 자백에 비난 여론은 거세졌다. 당시 그는 팬카페에 “죄송하다”면서도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가수 김호중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