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뺑소니 의혹’ 김호중, 거짓말이 또 들통났다

27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음주 뺑소니 사고 후 매니저가 대리 자수한 사실을 인지한 사실이 확인됐다.

가수 김호중. /연합뉴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 경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교통사고를 냈다.

그러나 사고 이후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입건됐다. 이 과정에서 김호중이 사고 이전 강남구 청담동 일대의 고급 유흥주점을 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김호중 소속사 매니저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이 차량 소유주가 김호중인 것을 확인하고 사실관계를 추궁해 김호중이 뒤늦게 자신이 운전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김호중을 대신해 허위 진술한 매니저는 김호중의 육촌 매형이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김호중이 사고 전 유흥주점을 방문했으나 음주는 하지 않았고 매니저에게 자수를 지시한 것도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는 모두 거짓이었다.

김호중의 변호인은 21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김호중이 매니저가 경찰에 대신 출석할 것을 알고 옷을 바꿔입었다”라며 “음주, 운전자 바꿔치기, 도주 모두 다 시인한다”고 말했다.

단 블랙박스 메모리카드 폐기는 김호중도 몰랐던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호중은 21일 오후 2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김호중은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대기 중이던 취재진을 따돌리고 지하주차장을 통해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19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음주운전을 했다”며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