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 가수들은 어쩌고…조용하던 강다니엘, 연이은 악재 터졌다

66

가수 강다니엘이 설립한 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가 결국 폐업 수순을 밟는다.

가수 강다니엘 / 뉴스1

최근 커넥트엔터테인먼트가 폐업 가닥을 잡았다고 조이뉴스24가 21일 단독 보도했다.

소속사 직원은 모두 정리해고 및 퇴사 조처됐었으며 소속 가수들 역시 회사를 나가 각자의 길을 걷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이자 소속사 대표직을 겸했던 강다니엘은 최근 송사에 휘말리며 소속사를 폐업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내달 소속사 계약이 끝날 시 1인 기획사로 활동하지 않고 회사를 폐업할 예정이다.

매체에 따르면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직원 20여 명 역시 정리해고 및 퇴사 조처됐고 소속사 소유의 법인 차량 역시 최근 처분됐다. 또한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의 소속사 사옥 역시 올 초 정리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강다니엘은 지난 2019년 6월 커넥트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당시 강다니엘의 1인 소속사로 시작했으나 이후 챈슬러, 여자친구 출신 유주, 댄스 크루 위댐보이즈를 영입해 함께 활동해 왔다. 또한 그룹 투애니원 출신 래퍼 CL의 국내 매니지먼트 파트너십도 짧게 진행한 적 있다.

앞서 20일 YTN에 따르면 강다니엘은 커넥트 대주주 A씨에 대해 100억 원대의 사문서위조, 20억 원대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업무상 횡령 및 배임죄, 20억여 원 상당의 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형법상 사용 사기죄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강다니엘 측은 “A씨가 대주주라는 지위를 이용해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명의를 도용해 법인 인감도장을 날인하는 방법으로 140억 원대의 손해를 끼쳤다”라고 주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