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독도행에 일본은 ‘피꺼솟’, 대한민국 외교부는…

43

외교부는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독도 방문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항의했으나 이를 일축했다고 밝혔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3일 경북 울릉군 독도를 찾아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 조국혁신당 제공

이주일 외교부 부대변인은 14일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측이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해 온 바 있으나 우리 측은 이를 일축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면서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대표는 지난 13일 독도를 방문해 윤석열 정부가 대일 ‘굴종 외교’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도쿄의 김장현 주일한국대사관 정무공사와 서울에 있는 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에게 각각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한 바 있다.

또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조국혁신당 독도 방문에 대해 “13일 한국 야당의 다케시마 상륙이 강행된 것은 다케시마가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 볼 때,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의 영토임을 감안하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에 외교 경로로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미정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이날 소통관 브리핑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한국 야당 대표의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 상륙이 강행됐다’는 망언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3일 경북 울릉군 독도를 찾았다. / 조국혁신당 제공

강 대변인은 “조 대표와 조국혁신당 주요 인사들이 독도를 방문한 것은 하야시 장관이 쓰시마섬을 방문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지극히 자연스럽고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가 침묵하는 것도 질책하며 “혁신당 주요 인사들이 내 나라 내 땅을 방문해 영토 주권을 분명히 하고 우리 땅, 우리나라 기업 넘보지 말라고 일본을 규탄했다”며 “사정이 이런데 항의 한마디 제대로 못 하는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의 친일 굴종외교와 매국행위를 비판한 것에 무슨 유감을 표할 데가 있느냐”고 따졌다.

마지막으로 “일본 장관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 망언을 일삼는데 언제까지 두고 볼 것이냐, 바쁜 혁신당이 외교부 일까지 대신해야 하느냐”며 “혹시 일본 관방장관 말에 동의하는 것이냐, 당장 일본 대사를 초치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사과를 받아내라”고 요구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