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투플 한우 씹다 주삿바늘 삼켜, 이럴 땐 어찌해야 합니까” 충격 인증샷 공개

35

투플러스 한우를 먹다가 항생제 주삿바늘로 보이는 철심을 삼킨 소비자가 고통을 호소했다.

A 씨가 구매한 투플러스 한우 / 보배드림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소고기 먹다가 주삿바늘 나왔다. 바늘 조각 삼킴’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몰라서 관련 직종이나 업계 분들의 조언을 얻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A 씨에 따르면 그는 지난 9일 인터넷 광고를 보고 투플러스 등급의 알뜰 한우 모둠 658g을 약 3만 2000원에 구입했다. 배송해 온 한우의 제조일자는 지난 10일이며 소비기한은 16일까지다.

투플러스 한우를 먹다가 항생제 주삿바늘로 보이는 철심을 발견한 A 씨 부부 / 보배드림

A 씨는 “주말에 남편과 고기 구워 먹던 도중 뭔가 딱딱한 게 씹혀서 뱉었다. 처음엔 작은 철심이라 뱉어놓고 계속 먹었다. 또 씹혀서 뱉었는데 주사 바늘침, 뾰족한 앞머리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분이 좋지 않아 바로 식사를 중단했다. 남은 고기를 가위로 다 잘라서 확인했지만 다른 조각은 안 보였다”며 “600g 중 400g 정도 먹은 상태라 혹시 다른 조각을 삼킨 건 아닌가 찝찝한 마음에 응급실 가서 엑스레이를 찍었다”고 설명했다.

투플러스 한우를 먹다가 항생제 주삿바늘로 보이는 철심을 삼킨 A 씨 남편 / 보배드림

그 결과, A 씨의 몸엔 이상이 없었지만 남편의 위장에서 바늘 조각으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

A 씨는 “주말이라 판매 업체와 통화가 안 돼 메시지를 남겼다. 월요일 오전 중 남편에게 전화 와서는 ‘저런 게 나올 리 없다’면서 사과 한마디 없었다. 저녁이 돼서야 환불과 함께 병원 진료 영수증을 첨부해 주면 처리해 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먹다가 발견한 바늘 및 남편의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한 A 씨는 “찌그러진 바늘은 처음 먹다가 뱉은 조각이다. 남편이 씹어서 저렇다. 두 번째 뱉은 게 바늘 앞머리다. 크기는 손가락 두 마디 정도”라고 설명했다.

A 씨는 “한몫 챙기겠다는 거 아니다. 이런 경우는 어떻게 해야 하냐. 판매자 측도 이런 경우가 처음인지 무슨 빵에 비닐 조각 나온 것처럼 쉽게 얘기하더라. 삼킨 바늘이 내장에 찔리거나 박혀서 안 나오면 어쩌나 신경 쓰여서 잠도 제대로 못 잔다. 남편은 일도 못 가고 연차 쓰면서 매일 병원에서 경과 관찰 중”이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비슷한 사례를 찾아봤지만, 삼켜서 문제가 된 경우는 없어서 묻는다. 진짜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식약청, 시청 위생과 등에 전부 신고하세요. 그리고 이력번호로 도축 날짜, 원산지 등 확인해 보세요”, “이건 환불과 병원비로 해결될 문제가 아닌 것 같다”, “미국이면 몇십억 소송감 아닌가요?”, “가축에게 항생제 주사하다가 바늘이 부러져서 박히는 경우가 꽤 있다고 한다. 보통 도축 및 정형 후 식품용 금속탐지기나 엑스레이 장비에 통과시켜 찾아내야 하는데, 그걸 생략하면 저렇게 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