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때문에 영화 제작 취소한 외계인 감독

48

최동훈 감독과 김우빈의 뜨거운 우정!

2022년 1부가 개봉한 이후 1년 반 만인 오는 1월 10일 2부로 돌아오는 영화 ‘외계+인’. 치열한 신검 쟁탈전 속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가운데, 미래로 돌아가 모두를 구하려는 인간과 도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타짜’, ‘전우치’, ‘도둑들’ 등 숱한 히트작을 만들어온 최동훈 감독의 작품에 김태리, 류준열, 김우빈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춘 스타들이 합류했다고 해, 제작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영화 팬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던 ‘외계+인’.

1부를 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김태리와 류준열에 비해 김우빈의 비중은 조금 적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원래 그가 맡은 가드 역할은 이보다 비중이 훨씬 적었다고 한다.

비인두암 투병 후 첫 영화 복귀작이었던 김우빈. 그래서 최동훈 감독은 김우빈의 컨디션에 따라 조절하며 촬영했다고 하는데, 점점 근육에 힘이 붙는다는 김우빈의 말에 신을 늘린 것이라고 한다. 참고로 김우빈은 1부에서 1인 4역을 소화했다.

예전에도 좋은 사람이었는데,
더 좋은 사람으로 바뀐 것 같다.

촬영이 아무리 힘들어도 불만 없이, 본인이 만족할 때까지 촬영에 임하는 김우빈의 모습을 칭찬한 최동훈 감독은 김우빈이 건강을 되찾는 과정을 함께 했기 때문에 행복했다고 전했다.

사실, 최동훈 감독과 김우빈은 ‘외계+인’이 아닌 ‘도청(가제)’으로 먼저 만날 예정이었다. ‘도청’은 경찰이 주가조작이 의심되는 한 기업 경영진을 도청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수사물이라고.

하지만 제작에 앞서 김우빈의 비인두암 투병 소식이 알려지며, 최동훈 감독은 주연 배우를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제작을 전면 중단했다. 김우빈만큼 역할에 제격인 이가 없다는 판단이었던 것.

작은 역할이라도 무조건 하겠습니다.

덕분에 김우빈은 다시 현장에 돌아온다면 최동훈 감독의 작품으로 복귀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었으며, ‘외계+인’의 시나리오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무조건 할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의견을 피력했다고 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