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민희진이 아일릿 까던 그때…아일릿 관계자가 올린 손가락 욕 사진

46

걸그룹 아일릿 관계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기자회견 도중 욕설을 암시하는 사진을 SNS에 올려 논란이 불거졌다.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한 배임 의혹에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울먹이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걸그룹 아일릿을 담당한 허세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가운뎃손가락을 치켜드는 욕설 사진을 공유했다.

해당 사진은 목정욱 사진작가가 촬영한 사진으로, 발레리나용 망사 장갑으로 꾸며진 손가락 욕 표현이 담겼다.

하필 같은 시간에 민 대표가 긴급기자회견에서 하이브와의 갈등과 함께 아일릿에 대해 비판하고 있었기에 게시물을 두고 설왕설래가 일었다.

허세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게시글 / 허세련 디렉터 인스타그램

논란이 되자 허 디렉터는 급하게 게시물을 내렸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확산했다.

네티즌들은 “와 진짜 힙합 감성이다”, “그래 솔직히 컨셉이 비슷하긴 하지”, “서로 난리부르스네”, “게시물은 내리지 말지”, “이건 같은 회사가 아니라 남보다 못하네”, “이쯤 되면 아일릿도 기자회견 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민 대표는25일 오후 3시 서울시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어도어 법률대리인 세종도 함께 했다.

민 대표는 자신과 하이브 사이에 있었던 일, 현재 뉴진스 멤버들의 상태에 대해 말하면서 아일릿에 대한 비판도 꺼냈다.

걸그룹 아일릿 민주(왼쪽부터)와 모카, 원희, 윤아가 라디오 ‘두시 컬투쇼’를 위해 지난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민 대표는 아일릿에 대한 질문을 받자 “멀티레이블마다 개성이 달라야 한다. 아일릿을 비방하자는 게 아니라, 어른들이 잘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표절을) 비방하는 것이 당연한 거다. 그걸 왜 몰아가냐. 멀티레이블이라고 하면서 개성을 안 살리냐”고 말했다.

민 대표는 “다 베끼면 다 뉴진스가 된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뉴진스에도, 다른 그룹에게도 나쁜 거다. 그래야 이 업계가 산다”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 했다.

앞서 지난 22일 하이브는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일부가 어도어 경영권과 뉴진스 멤버들을 빼내려 했다고 의심하며 전격 감사에 착수했다. 이어 이날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민 대표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하이브는 민 대표와 어도어 부대표 A씨가 카카오톡으로 나눈 대화 등을 경영권 탈취 증거로 제시했다.

이에 민 대표는 25일 “(제가 나눈) 사담을 진지한 것으로 포장해 저를 매도한 의도가 궁금하다”며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게 아니라 하이브가 날 배신한 것이다. 빨아먹을 만큼 빨아먹고 찍어 누르기 위한 프레임”이라고 주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