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하이브 들어가기 전에 SM엔터 사장 제안받았다”

28

하이브로부터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당한 민희진 어도어대표가 방시혁 하이브 의장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한 배임 의혹에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민 대표는 25일오후 3시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민 대표는 “SM엔터를 퇴사하기 전 사장 직책을 제안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내가 잘하니까 하는 느낌이었다. 엔터를 좋아했다. SM엔터를 나오고 이틀만에 하이브에서 연락이 왔다. 어떤 분이 저를 보고 싶어한다고 하더라. 그 때 본 사람이 방시혁 의장이었다”고 밝혔다.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한 배임 의혹에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민 대표가 많은 플래시 세례에 기자회견을 잠시 중단하고 있다./뉴스1

그러면서 “내게는 고마운 사람이었다. 지금은 내가 죽어도 좋다고 하면서 공격을 하는 것 같다. 나는 나쁘게 표현하고 싶지 않다. 있는 사실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었을 뿐이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22일 하이브 감사팀은 민희진이 대표로 있는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자산 회수와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섰다. 또한 하이브 임원 A 씨 등이 경영권 탈취 계획을 세운 정황을 파악, 감사권을 전격 발동했다.

하이브에 따르면, 어도어 대표이사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했고, 이를 입증한 물증도 확보했다고 알렸다.

이에 민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하이브 자회사 빌리프랩 소속 아일릿을 두고 “뉴진스의 아류”라며 깎아내리는 표현을 쓰는 등 격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이와 관련, 문제제기를 하자 하이브가 자신을 해임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또 어도어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서는 “어이없는 언론 플레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
0
+1
0
+1
0
+1
0
+1
0